‘땅콩회항’ 원천봉쇄 법안 건의… ‘경영진 안전사항 관여 못하도록’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땅콩회항’ 원천봉쇄 법안 건의… ‘경영진 안전사항 관여 못하도록’

‘땅콩회항’과 같은 사건을 원천적으로 막는 법안이 건의됐다. 항공안전장애 항목에 ‘회항’을 추가하고 비전문가인 경영진이 안전사항에 관여할 수 없도록 안전분야 임원의 자격을 미국과 동일한 수준으로 높인다는 등의 내용을 포함했다.

항공안전특별위원회는 지난해 12월5일 발생한 대한항공의 이른바 '땅콩 회항' 사건을 계기로 항공사의 안전관리체계 전반을 집중 점검하고, 개선방안을 마련했다고 3일 밝혔다.

위원회가 발표한 개선방안에는 특정항공사의 유착가능성 차단을 위한 ▲감독인력 다양화 ▲부실조사 방지를 위한 공정한 조사체계 구축 ▲항공사의 안전경영 유도를 위한 법·제도 개선 등의 세부과제가 포함돼 있다.

우선 항공법 및 항공보안법상 의무보고 대상이 확대된다. 항공법상 보고의무에서 항공안전장애 항목에 '회항'을 추가했다. 항공보안법 제23조 1항의 불법행위 중 승객 안전에 위협을 줄 수 있는 행위는 의무보고 하도록 추가 조항이 신설된 것이다.

항공사 안전분야 임원의 자격기준도 강화된다. 비전문가(오너 일가)가 임원 선임으로 인한 안전 저해 문제 발생 가능성을 원천 차단하기 위해 운항·정비·품질·선임기장 등 안전분야 임원 자격을 미국·EU 기준에 맞출 예정이다.

또한 항공사 경영진의 부당지시로 승무원 등의 정상적 업무수행을 방해할 경우 규정된 과징금액의 3배까지 부과할 수 있도록 기준을 높였다. 아울러 위계·위력으로 기장 등의 업무를 방해할 시 현행 500만원 이하 벌금에서 5년 이하 징역 또는 5000만원 이하 벌금으로 현실화했다.

더불어 땅콩 회항 수사에서 여러 지적을 받아온 국토교통부 항공안전감독관의 자격 요건도 대폭 강화된다.

감독관 지원 자격은 현재 10년 이상에서 5년 이상 근무경력자로 국제기준에 맞게 현실화하기로 했다. 외국인 감독관도 올해 말까지 1명, 내년 이후에는 2~3명으로 확대하고, 기존 조정·정비·객실분야 외 항공안전관리(SMS) 전문가도 감독관으로 채용할 계획이다.

위원회는 이번 개선방안에 대한 의견수렴을 위해 3일 서울 대한상공회의소에서 공청회를 개최했다. 공청회를 통해 제시된 의견은 최종안을 확정해 4월 중 국토부에 건의할 예정이다.

한편 항공안전특별위원회는 항공안전관리 개선방안 마련을 위해 학계, 시민단체 대표 등 15명으로 구성(올 1월)된 임시조직이다.
 

  • 0%
  • 0%
  • 코스피 : 2639.29상승 46.9523:59 05/20
  • 코스닥 : 879.88상승 16.0823:59 05/20
  • 원달러 : 1268.10하락 9.623:59 05/20
  • 두바이유 : 108.07상승 2.5523:59 05/20
  • 금 : 1842.10상승 0.923:59 05/20
  • [머니S포토] 첫 방한한 바이든 미국 대통령, 오산기지 도착
  • [머니S포토] 제2회 추경안 등 국회 문체위 출석한 박보균 장관
  • [머니S포토] 송영길 VS 오세훈, 오늘 첫 양자토론
  • [머니S포토] 한덕수 표결 앞두고 열린 민주당 의원총회
  • [머니S포토] 첫 방한한 바이든 미국 대통령, 오산기지 도착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