호남선 KTX, 개통 첫날부터 ‘청테이프’ 응급조치하고 운행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KTX 호남선 개통' /자료사진=머니투데이DB
'KTX 호남선 개통' /자료사진=머니투데이DB

호남선 KTX가 개통 첫날부터 차체 장치 일부가 파손돼 청테이프로 응급조치한 채 운행됐다.

3일 코레일에 따르면 호남선 KTX 개통 첫날인 지난 2일 낮 12시5분 서울 용산역을 출발해 광주송정역으로 향하던 호남선 KTX 515호 열차의 맨 앞쪽 외부 측면의 워셔액 주입구 잠금장치 고정너트가 풀려 덮개가 젖혀진 것이 광명역에서 발견됐다.

광명역에서 제대로 정비를 하지 못한 채 그대로 출발한 열차는 최고 시속 300㎞의 제 속도를 내지 못하고 190∼230㎞로 감속 운행했다. 오송역에서 차량 제작사인 현대로템 직원이 정비할 예정이었으나 선로를 제대로 찾지못해 열차는 익산역까지 그대로 운행됐다.

열차는 익산역에 정차한 뒤에야 가로 90㎝, 세로 90㎝ 크기의 주입구 덮개를 청테이프로 응급 고정한 뒤 다시 출발했다. 하지만 곧 청테이프가 운행 속도를 이기지 못하고 떨어져 나갔다.

이에 정읍역에서 청테이프를 재고정하는 조치를 취한 뒤 운행을 계속했다. 목적지인 광주송정역에는 예정보다 17분 늦은 오후 2시15분에 도착했다.

이러한 부실한 운영에 대해 코레일측은 내부 규정대로 시행한 것인만큼 조치의 적정성에는 문제가 없다는 입장이다.
 

  • 0%
  • 0%
  • 코스피 : 2639.29상승 46.9518:03 05/20
  • 코스닥 : 879.88상승 16.0818:03 05/20
  • 원달러 : 1268.10하락 9.618:03 05/20
  • 두바이유 : 108.07상승 2.5518:03 05/20
  • 금 : 1842.10상승 0.918:03 05/20
  • [머니S포토] 첫 방한한 바이든 미국 대통령, 오산기지 도착
  • [머니S포토] 제2회 추경안 등 국회 문체위 출석한 박보균 장관
  • [머니S포토] 송영길 VS 오세훈, 오늘 첫 양자토론
  • [머니S포토] 한덕수 표결 앞두고 열린 민주당 의원총회
  • [머니S포토] 첫 방한한 바이든 미국 대통령, 오산기지 도착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