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통3사 고객 혜택 일방 축소" 참여연대, 미래부에 신고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SK텔레콤의 'T가족 포인트' 광고 캡처
SK텔레콤의 'T가족 포인트' 광고 캡처
참여연대는 이동통신 3사가 고객 혜택을 일방적으로 축소시켰다며 미래창조과학부 등에 이를 신고했다.

참여연대 민생희망본부는 지난 2일 미래창조과학부와 방송통신위원회, 공정위원회 등 정부 각 부처에 이동통신사의 일방적인 고객 혜택 축소 사례에 대한 행정 조사와 행정 처분·조치를 촉구는 신고서를 동시 제출했다고 밝혔다.

이날 참여연대는 SK텔레콤이 ‘T가족 포인트’ 상품 약관을 변경한 것에 대해 "이러한 조정의 효력이 무효임을 확인하고 기존 고객에게는 기존의 약관이 적용되거나, 또는 기존 고객이 위약금 없이 SK텔레콤과의 계약 관계를 탈퇴할 수 있도록 행정 처분을 요청했다"고 전했다. 또한 SK텔레콤이 ‘T끼리 온가족 할인’ 상품의 중요 내용인 가족 가입 합산 기준을 월 단위 합산 기준으로 변경하고 이를 고객에게 자세히 설명해야 한다고 요청했다. 

KT의 경우 올레멤버십 규정 변경과 관련해 “변경된 약관 게시도 하지 않았고 마일리지 성격의 올레멤버십을 사용 유효기간 단축을 기존 고객에게 적용할 수 없다”며 “기존 고객에게는 기존의 사용 유효기간을 적용할 수 있도록 행정 처분을 요청했다”고 밝혔다.

LG유플러스에 대해선 “7년 간 분실 신고 상태인 고객에게 정기적인 안내나 통보도 하지 않아 7년 동안 번호유지 비용으로 매달 4000원대의 요금을 징구했다”며 이에 대한 행정처분을 요청하고 통신 이용자·소비자에게 유리하거나 불리한 정보는 반드시 정기적으로 고지를 할 수 있도록 제도를 신속히 개선할 것을 요청했다고 전했다.

참여연대 측은 “통신사의 일방적인 고객 혜택 축소는 사회 규범에 현저히 반하는 매우 부당한 행위일 뿐만 아니라 고객과의 계약을 위반한 것”이라며 “통신당국과 공정위는 통신사 재벌 대기업이 고객에게 일방적인 횡포와 계약 변경을 하지 못하도록 밀착 감시하고 적극적인 시정조치를 해야 할 것”이라고 주장했다.
 

정채희
정채희 poof34@mt.co.kr  | twitter facebook

IT 전 분야를 담당하고 있으며 이통3사, TV홈쇼핑, 소셜커머스, 오픈마켓, 게임 등 다양한 분야에서 독자 여러분들의 따끔한 말씀, 혹은 제보 기다리겠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145.45상승 30.914:58 01/21
  • 코스닥 : 978.96상승 1.314:58 01/21
  • 원달러 : 1098.70하락 1.614:58 01/21
  • 두바이유 : 56.08상승 0.1814:58 01/21
  • 금 : 56.24상승 1.0514:58 01/21
  • [머니S포토] 2021 국가경제자문회의 제1차 회의
  • [머니S포토] BIG3 추진회의 입장하는 '홍남기'
  • [머니S포토] 택배노동자 과로사대책위와 포옹하는 우원식 의원
  • [머니S포토] 주호영 "방심위원장에 정연주 검토한다면 즉각 철회하라"
  • [머니S포토] 2021 국가경제자문회의 제1차 회의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