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금 건설업계는 '폭풍전야'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서울중앙지방검찰청. /사진=뉴스1 제공
서울중앙지방검찰청. /사진=뉴스1 제공

최근 건설업계는 그야말로 울상이다. 부정부패와 전면전을 선포한 사정 당국이 수사에 총력을 기울이고 있어서다. 이렇다 보니 건설사 총수들이 줄줄이 구속되는 장면이 연출될 수도 있다는 위기감마저 감돈다.

3일 업계에 따르면 검찰이 이날 오전 성완종 전 경남기업 회장을 소환 조사하는 등 수사가 막판을 치닫는 형국이다. 포스코건설 비자금 사태는 정준양 전 회장은 물론 권오준 회장에게도 불똥이 튈 수 있는 상황으로 번졌다.

검찰 수사가 앞으로 어디까지 확대될지 가늠하기도 어려운 상태인 탓이다. 비자금 조성, 자원개발 비리, 담합 등 검찰 수사 방향이 여러 갈래인 데다 사실상 과거 정권과 연관된 건설사들이 수사 대상이다.

검찰에선 아직 본격적인 조사를 진행하지 않았지만 지난달 16일 새만금방수제 담합으로 SK건설을 공정거래위원회가 고발하도록 고발요청권을 행사했다. 중흥건설이 순천 신대지구 개발 관련 비자금 조성 혐의도 포착, 같은 달 17일 중흥건설 본사와 계열사 등을 압수수색했다.

최근엔 감사원이 해외자원개발 비리 의혹과 관련해 검찰 수사를 받는 한국광물자원 공사와 한국석유공사, 한국가스공사 등 3개 기관에 대해 특별감사에 착수했다. 이에 자원개발 과정에서 성공융자를 받았으나 투자실패로 감면받은 기업에 대한 조사가 불가피할 것으로 관측된다.

앞서 검찰이 경남기업과 석유공사에 대한 압수수색을 통해 정부의 '성공불융자' 제도를 악용해 저금리 지원금 혜택을 받은 정황을 포착해 이번 감사결과에 따라 자원개발 프로젝트에 참여했던 건설사에 검찰수사가 확대될 것으로 관측된다.

부좌현 새정치민주연합 의원이 2011~2014년 사업 실패로 감면해 준 성공불융자금에 대해 분석한 자료를 보면 전체 감면액이 2014년 말 기준 3677억원을 넘어선 것으로 나타났다. 건설사 중에선 삼성물산이 147억원, 코오롱글로벌이 1억6000만원을 감면받았다.

업계 한 관계자는 "솔직히 현재 벌어지고 있는 부정부패와의 전쟁은 의도와 시기 등에 의구심이 간다"고 말했다.
 

성동규
성동규 dongkuri@mt.co.kr

머니투데이 경제주간지 <머니위크> 산업2팀 건설부동산 담당 기자.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638.05상승 25.618:01 05/27
  • 코스닥 : 873.97상승 2.5418:01 05/27
  • 원달러 : 1256.20하락 10.818:01 05/27
  • 두바이유 : 112.36상승 3.4318:01 05/27
  • 금 : 1851.30상승 3.718:01 05/27
  • [머니S포토] 5대금융지주 회장단과 인사 나누는 추경호 부총리
  • [머니S포토] 사전투표 첫날, 투표소 찾은 '이재명'
  • [머니S포토] 사전투표 참여한 안철수 성남 분당갑 후보자
  • [머니S포토] 송영길·오세훈, 사전투표 참여…'서울 표심은?'
  • [머니S포토] 5대금융지주 회장단과 인사 나누는 추경호 부총리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