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세창 금호타이어 부사장, 대표이사 임명 이틀만에 사임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박세창 금호타이어 부사장, 대표이사 임명 이틀만에 사임
박삼구 금호아시아나그룹 회장의 장남인 박세창 금호타이어 부사장(사진)이 대표이사에 임명된지 이틀만에 사임했다.

금호타이어는 박세창 금호타이어 부사장이 대표이사에서 물러났다고 3일 공시했다. 이와 함께 이한섭 부사장도 대표이사직에서 물러나며 금호타이어는 박삼구 김창규 2인 대표이사 체제로 변경됐다.

앞서 금호타이어는 지난 1일 박 부사장과 이한섭 부사장을 대표이사로 추가 선임해 기존 박 회장과 김창규 금호타이어 사장 등 2인 대표체제에서 4인 대표 체제로 변경했다.

박세창 부사장의 사임 배경은 금호타이어 지배지분을 가진 채권단이 박 부사장의 대표이사 임명에 절차상 하자가 있다면서 선임 철회를 요구했기 때문인 것으로 보인다.

일각에서는 박 부사장의 대표이사 선임이 취소되면서 금호아시아나그룹의 경영권 승계 작업에 차질이 빚어지는 것 아니냐는 평가가 나오고 있다.

 

  • 0%
  • 0%
  • 코스피 : 2322.74상승 30.7309:30 07/07
  • 코스닥 : 756.02상승 11.3909:30 07/07
  • 원달러 : 1305.90하락 0.409:30 07/07
  • 두바이유 : 101.73하락 9.3409:30 07/07
  • 금 : 1736.50하락 27.409:30 07/07
  • [머니S포토] 하태경 TF 위원장 "희생자 구조 없었다"
  • [머니S포토] 첫 고위 당정 협의회서 발언하는 한덕수 국무총리
  • [머니S포토] "모두발언 않겠다" 박홍근 원내대표에게 발언권 넘기는 우상호
  • [머니S포토] 총리 축하 난 받은 김진표 국회의장
  • [머니S포토] 하태경 TF 위원장 "희생자 구조 없었다"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