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동영 보궐선거 출마, 오세훈과 시장 분식집서 말싸움한 사연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정동영 보궐선거' /사진=뉴스1
'정동영 보궐선거' /사진=뉴스1

'정동영 보궐선거'

4·29 서울 관악을 보궐선거에 출마하는 국민모임 정동영 전 의원과 오세훈 전 서울시장이 무상급식 문제를 두고 언쟁했던 것으로 전해졌다.

3일 뉴스1 보도에 따르면 오 전 시장은 이날 4·29 서울 관악을 보궐선거에 출마한 오신환 새누리당 후보와 관악구 신원시장의 한 분식집에서 아르바이트 체험을 했고, 인근 지역을 돌던 정 전 의원이 이곳을 찾으면서 만남이 이뤄졌다.

이날 두 사람의 대화는 화기애애했지만, 무상급식과 관련한 주제에서 분위기가 무거워졌던 것으로 알려졌다.

정 전 의원이 오 전 시장에 "(서울시장을 하실 때) 고생하셨는데, 그 때 시장직을 안 걸어도 되는데 걸어서"라며 "페루는 무상급식을 하느냐, 안 하느냐"고 물었고, 이는 언쟁의 발단이 됐다.

오 전 시장이 이에 "(페루에서) 우유 한잔 프로젝트 등을 해서 급식까진 확인하지 못했다"고 답했다. 정 전 의원은 "한번 보지 그랬느냐. 그런데 관악구는 무상급식이 끊어지면 타격이 크다"며 "그러니까 시에서 (지원해) 줘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에 오 전 시장은 "아니다. 그 반대다. (관악구엔) 고소득층이 없고 저소득층이 많으니 오히려 고소득층은 빼고 저소득층에게 두텁게 줘야 한다. (그래야) 훨씬 더 도움이 된다"며 "시든, 구든 고소득층에 갈 것을 (빼야 한다)"이라고 반격했다.

그러자 정 전 의원은 "(관악구엔) 고소득층이 없다. (무상급식 지원을 중단한) 홍준표 경남지사와 생각이 같나"며 "오 전 시장이 희생해서 일단 (무상급식 실시) 결정이 났는데, 흔들면 안 된다고 생각한다. (이제) 정착됐지 않느냐"고 쏘았다.

오 전 시장도 지지 않고 "(홍 지사와는) 조금 다르다. 제 생각엔 이제 막 무상복지에 대한 경계심이 유권자들 사이에 생기는 중인데, 이 단계에서 조금 더 숙성시켜 정책적으로 변화를 모색했다면 훨씬 더 바람직한 방향으로 흘러갔을 것이다. (그런데 홍 지사가) 불쑥 감정선을 건드려 그 부분이 안타깝다"고 말했다.

오 전 시장은 이어 "(주민투표 무산으로 무상급식이) 결정됐지만, (지금은 유권자들이) 무상복지가 가질 수 있는 폐해에 대한 공감대를 형성하는 만큼 좀 예의주시할 필요가 있다"며 "그런 단계가 조금 더 성숙해졌으면 한다"고 말했다.
 

  • 0%
  • 0%
  • 코스피 : 2620.44상승 23.8618:01 05/17
  • 코스닥 : 865.98상승 9.7318:01 05/17
  • 원달러 : 1275.00하락 9.118:01 05/17
  • 두바이유 : 106.65상승 3.8418:01 05/17
  • 금 : 1818.20상승 4.718:01 05/17
  • [머니S포토] 제2회 추경안 국회 운영위,  윤재순 대통령비서실 총무비서관
  • [머니S포토] 국회 외통위, 의견 나누는 이재정·김석기
  • [머니S포토] 서현진·신연식 '카시오페아 파이팅!'
  • [머니S포토] 이수영, 정규앨범 10집으로 컴백
  • [머니S포토] 제2회 추경안 국회 운영위,  윤재순 대통령비서실 총무비서관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