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우조선해양, ‘천연가스 재액화 장치(PRS)’ 시험 성공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최근 부산 동화엔텍 R&D 센터에서 열린 PRS 시험가동 테스트에서 시험가동을 성공리에 마치고 대우조선해양, 티케이사, 동화엔텍 관계자 30여명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대우조선해양 제공
최근 부산 동화엔텍 R&D 센터에서 열린 PRS 시험가동 테스트에서 시험가동을 성공리에 마치고 대우조선해양, 티케이사, 동화엔텍 관계자 30여명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대우조선해양 제공

대우조선해양은 천연가스 추진 선박의 핵심 장비인 ‘천연가스 재액화 장치(이하 PRS, Partial Re-liquefaction System)’의 시험 가동을 성공리에 완료했다고 6일 밝혔다.

이 장비는 대우조선해양이 지난 2012년 12월 캐나다 티케이(Teekay)사로부터 수주한 LNG선에 탑재될 예정이며, 오는 2016년 상반기 중으로 인도될 예정이다.

이 선박은 ME-GI 엔진 및 대우조선해양이 자체 개발할 천연가스 공급장치인 FGSS (Fuel Gas Supply System), PRS 기술이 적용되는 세계 최초의 LNG선이 된다.

LNG선은 기체인 천연가스를 액체로 바꿔 운송하는데 운항 중 일부가 자연 기화돼 버려진다. PRS는 기화된 가스를 재액화시켜 화물창으로 돌려보낼 때 추가적인 냉매 압축기를 사용하지 않고 증발가스 자체를 냉매로 사용해 선박 유지, 운영비를 절감할 수 있는 장치다.

선박을 소유, 운영하는 선주들은 초기 투자비용과 유지관리비를 획기적으로 줄일 수 있을 뿐만 아니라 국제 대기배출 규제에 효과적으로 대응할 수 있어 세계 조선업계에 큰 관심을 받고 있다.

대우조선해양은 부산지역 선박기자재 전문 업체인 동화엔텍에 이 장치를 발주해 제작했다. 품질 및 성능검증은 동화엔텍 R&D 센터에서 티케이 선주가 참석한 가운데 이뤄졌다.

LNG 대신 액화질소(LN2)로 실시된 성능시험 결과 PRS는 대우조선해양이 선주에게 제시한 성능조건을 성공적으로 만족하는 것으로 확인됐다. 이 장치는 곧 대우조선해양 옥포조선소로 입고돼 선박에 탑재될 예정이다.
 

최윤신
최윤신 chldbstls@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산업 2팀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270.60상승 6.7209:12 06/23
  • 코스닥 : 1018.00상승 6.4409:12 06/23
  • 원달러 : 1133.50상승 1.609:12 06/23
  • 두바이유 : 74.81하락 0.0909:12 06/23
  • 금 : 72.52상승 0.7309:12 06/23
  • [머니S포토] 민주당 정책위 가상자산 TF, 인사 나누는 박완주·유동수
  • [머니S포토] 국회 대정부 질문 생각에 잠긴 '송영길'
  • [머니S포토] 국회 행안위 주재하는 서영교 위원장
  • [머니S포토] 정세균 전 국무총리 초청 왁자지껄 토론회
  • [머니S포토] 민주당 정책위 가상자산 TF, 인사 나누는 박완주·유동수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