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유플러스, 용산시대 열다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LG유플러스, 용산시대 열다
LG유플러스가 첨단 IT 메카인 용산에서 제2 도약의 첫발을 내딛는다.

이상철 LG유플러스 부회장은 이날 오전 8시 주요 경영진과 함께 용산 신사옥으로 출근하는 직원들을 입구에서 환영하는 등 새로운 용산시대의 개막을 축하했다.

LG유플러스의 용산 이전은 지난 2010년 LG그룹 내 통신 3사(텔레콤·데이콤·파워콤)를 합병하고 출범한 LG유플러스가 남산시대를 연지 5년만이다.

특히 용산은 LG데이콤이 지난 1983년 한국 최초로 데이터 통신서비스를 시작으로 국내 최초 이메일 서비스 제공, PC통신 천리안서비스 개시 등 인터넷 시대의 포문을 열었던 곳으로 의미가 깊다.

LG유플러스는 정보통신의 중심지이며 도시 교통과 물류의 중심인 용산에서 과거의 영광을 뛰어 넘어 5G시기술을 선도하는 '차세대 랜드마크'(Landmark)로 자리매김한다는 계획이다.

이날 이 부회장은 "남산시대는 'LTE는 LG유플러스'라는 평가를 고객에게 받는 등 혁신서비스를 끊임없이 창출하는 성과를 거두며 통신시장의 패러다임을 바꿔나갔다"며 "용산시대를 맞아 '뉴 라이프 크리에이터'(New life Creator)로 거듭나야 한다"고 말했다.

LG유플러스의 신사옥 '뉴 라이프 크리에이터'는 건물 디자인부터 독특하다. 기존 건물이 전면 유리로 돼 있거나 평면이었던 것에 반해 한면은 유리로, 다른 한면은 테라코타로 설계된 톱니바퀴 형태여서 건물을 바라보는 시선에 따라 다채로운 모습을 보여준다.

때로는 단단히 막힌 건물처럼 보이고 때로는 유리에 비친 주변 거리의 모습이 이곳 저곳에 만화경을 이뤄 시각적 재미를 더한다. 건물을 바라보는 시선에 따라 변화하는 외곽은 항상 빠르고 새롭게 변화하는 LG유플러스를 상징한다.

특히 용산 신사옥 내부 곳곳은 최첨단 ICT기술이 적용된 경연장으로 사옥 자체가 일종의 비즈 솔루션 모델하우스 역할을 한다. 이에 따라 기업 고객들은 언제든지 방문해 IT 솔루션이 접목된 환경을 체험해볼 수 있다.

우선 신사옥의 모든 사무공간의 회의실에는 비콘 단말과 영상회의시스템이 구축돼 있어 언제 어디서나 이용할 수 있는 스마트워크 플레이션 환경이 구축됐다. 또 사무실 층을 알아서 찾아주는 지능형 엘리베이터 안내시스템 '스피드게이트'가 구현돼 있다. 신사옥 출입구에서 사원증을 태그하면 버튼을 누르지 않아도 엘리베이터가 최단시간 내 자신의 사무실 층을 안내한다.

뿐만 아니라 LG유플러스가 자체 개발한 ILS(Intelligent Lighting Solution)시스템이 적용됐다. lLS는 각 전등 전압을 미세 조정해 디밍(LED 동시 조작 아닌 영상 특성 따라 점멸)함으로써 에너지절감과 건물 사용자의 최적 조도를 맞추게 된다.

주차공간에는 자동번호인식 주차관제 설비를 구현했다. 통신 단말기와 블랙박스, 내비게이션, RFID 등 주변기기를 차량에 탑재해 차량관리의 효율성을 도모하는 '차량관제솔루션'(FMS; Fleet Management System)이 적용됐다.

신사옥 주변 음식점에는 결제부터 멤버십, 타깃 마케팅까지 한번에 가능한 오프라인 이동형 결제 단말기 '페이나우 비즈'(Paynow Biz)서비스가 제공된다.

LG유플러스 신사옥은 서울 용산구 한강대로 32부지에 연면적 5만5000여㎡, 지하7층, 지상21층 규모다. 지상4층 이상은 업무시설로, 지상3층 이하는 피트니스센터, 어린이집, 도서관 등 지원시설로 꾸몄다.

신사옥 1층에 마련된 '작은 도서관'은 지역주민들이 언제든지 도서를 열람할 수 있도록 전면 개방했다. 작은 도서관은 '단순한 오피스공간을 넘어 문화적으로 지역사회와 소통하고자 한다'는 기업이념을 구체화한 것이다.

이와 함께 신사옥 북측 코너에 마련된 소공원은 LG유플러스가 지역주민을 위해 용산구청에 기부한 것으로 연면적 475.2㎡ (가로 14.4m x 세로 33m, 141평) 규모다.

 

정채희
정채희 poof34@mt.co.kr  | twitter facebook

IT 전 분야를 담당하고 있으며 이통3사, TV홈쇼핑, 소셜커머스, 오픈마켓, 게임 등 다양한 분야에서 독자 여러분들의 따끔한 말씀, 혹은 제보 기다리겠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302.84상승 16.7418:01 06/25
  • 코스닥 : 1012.13하락 0.4918:01 06/25
  • 원달러 : 1127.70하락 7.218:01 06/25
  • 두바이유 : 74.81상승 0.3118:01 06/25
  • 금 : 73.73상승 0.318:01 06/25
  • [머니S포토] '코스피 3,300선 뚫었다'
  • [머니S포토] '외식 가맹사업 거래 공정화 자율규약 체결'
  • [머니S포토] 코리아패션마켓 시즌3, '패션업계 경기 활성화 촉진'
  • [머니S포토] 유기홍 의원 질의 답변하는 유은혜 부총리
  • [머니S포토] '코스피 3,300선 뚫었다'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