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원그룹, 하루 종이 신문 한 끼로 정보 편식 막는다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동원그룹, 하루 종이 신문 한 끼로 정보 편식 막는다
스마트폰을 통한 인터넷 신문을 접하는 것이 일상적인 모습이 된 오늘날에도 직원들에게 종이 신문 구독을 권장하는 기업이 있다. 동원그룹은 지난해 4월부터 약 1년간 진행한 ‘종이 신문 읽기 운동’을 통해 총 임직원의 종이 신문 구독률이 42.4%에 달했다고 밝혔다.

동원그룹에 따르면 지난 3월말 사내 임직원을 대상으로 진행한 설문조사에서 응답자 2,066명(응답률 85.2%)중 42.4%인 877명이 종이 신문을 읽고 있다고 답했다. 직급별로는 임원 94%, 팀장급(차∙부장) 76%, 팀원급 33%로 순이다. 특히 팀장급의 경우 지난해 3월 38%에 비해 2배 상승했다. 또 종이 신문 구독자의 44%가 2종 이상의 신문을 읽고 있다고 답했다.

동원그룹이 이처럼 높은 신문 구독률을 기록할 수 있었던 배경에는 독특한 사내 교육이 있었던 것으로 알려졌다. 동원그룹은 지난해부터 ‘동원 DNA’라는 가치를 담은 교육을 진행하고 있다. 이 DNA라는 단어는 그룹의 비전과 핵심 가치를 공유하는 ‘D’(DongwonWay)와 종이 신문의 장점과 중요성을 상징하는 ‘N’(Newspapers), 그리고 모든 임직원의 재무회계 지식 함양을 강조하는 ‘A’(Accounting)로 이뤄져 있다.

이중 ‘N’의 일환으로 시작한 종이 신문 읽기 운동은 동원그룹 임원진의 꾸준한 장려와 사내 교육 사업이 원동력이었던 것으로 밝혀졌다. 김재철 회장은 지난해 3월 임직원들을 대상으로 한 강연에서 “편식하지 말고 영양을 골고루 섭취해야 건강한 것처럼 정보도 다양하게 습득해야 한다”며 “관심 분야에 대한 기사, 포털사이트에 자주 노출되는 기사만을 접하기 쉬운 인터넷 신문보다는 종이 신문을 통해 균형 잡힌 정보를 접하는 것이 좋다”고 종이 신문 구독을 권장하기도 했다.


또한 김 회장은 “과장급 이상의 임직원들은 종합지와 경제지를 각각 1부씩 읽는 습관을 들여야 한다”며 “이를 통해 보다 깊이 있는 정보와 지식을 습득해 업무에 활용할 줄 알아야 한다”고 덧붙였다.

또 인재개발팀에서는 신입사원 입문 교육부터 승진자 교육, 그룹 차원의 세미나에 이르기까지 모든 임직원을 대상으로 종이 신문의 가치를 알리고, 사내 홍보 등 다양한 방법으로 자발적인 참여를 장려했다고 알려졌다. 이 같은 그룹 차원의 노력을 바탕으로 실제로 응답자의 21%가 종이 신문을 구독하게 된 계기로 임원진의 권유와 사내 교육을 꼽았다.

동원그룹 관계자는 “종이 신문 구독은 종합적인 정보의 습득과 사실에 기반한 의사결정 능력을 갖출 수 있는 원동력이 된다”며 “더 많은 임직원들에게 동원 DNA를 전파하여 내년까지 임직원들의 신문 구독률을 60% 이상으로 끌어올릴 계획”이라고 밝혔다.

 

김진욱
김진욱 lion@mt.co.kr  | twitter facebook

'처음처럼'을 되뇌는 경험주의자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282.66상승 6.4715:02 06/24
  • 코스닥 : 1012.62하락 3.8415:02 06/24
  • 원달러 : 1135.20하락 2.515:02 06/24
  • 두바이유 : 74.50상승 0.4215:02 06/24
  • 금 : 73.43상승 0.9115:02 06/24
  • [머니S포토] 국힘 대변인 선발토론배틀, 인사말 전하는 이준석 대표
  • [머니S포토] 군 부대 방문 민주당 윤호중, 유심히 코로나19 백신 살펴...
  • [머니S포토] 홍준표, 1년 3개월만에 국민의힘 복당
  • [머니S포토] '과방위 또 파행' 회의장 퇴장하는 국민의힘
  • [머니S포토] 국힘 대변인 선발토론배틀, 인사말 전하는 이준석 대표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