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상수 여론조사, 인천 서·강화을 지지율 1위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안상수 여론조사' 인천 서·강화을에 출마한 새누리당 안상수 후보가 지난 2일 인천 서구 마전동에서 열린 선거사무소 개소식에서 포부를 밝히고 있다. /사진=뉴스1
'안상수 여론조사' 인천 서·강화을에 출마한 새누리당 안상수 후보가 지난 2일 인천 서구 마전동에서 열린 선거사무소 개소식에서 포부를 밝히고 있다. /사진=뉴스1

'안상수 여론조사'

4·29 국회의원 재·보궐선거와 관련, 새정치민주연합이 선거구 4곳에서 모두 열세인 것으로 조사됐다.

CBS노컷뉴스가 여론조사 전문기관 조원씨앤아이에 의뢰해 지난 3~5일 조사한 결과에 따르면 서울 관악을은 새누리당 오신환 후보, 인천 서·강화을은 새누리당 안상수 후보, 경기 성남 중원은 새누리당 신상진 후보가 각각 지지율 1위에 올랐다.

광주 서을은 무소속 천정배 후보가 38.7%로 가장 높은 지지율을 기록했다. 새정치연합 조영택 후보가 29.9%, 새누리당 정승 후보가 13.5%로 뒤를 이었다.

이 매체는 새정치연합과 국민모임, 무소속 등이 혼전을 별이면서 정권심판론 프레임이 작동하지 않은 것으로 드러났다고 전했다.

서울 관악을에서는 오신환 후보가 43.7%의 지지율로 1위에 올랐다. 새정치연합 정태호 후보는 24.9%로 2위, 국민모임 정동영 후보는 19.9%로 3위, 정의당 동영 후보는 3.2%로 4위였다.

여야 양자대결 구도인 인천 서·강화을에선 새누리당 안상수 후보가 50.1%의 지지를 받아 과반수를 넘어섰다. 반면 새정치연합 신동근 후보는 40.0%였다.

또 여당 우세 지역으로 분류됐던 성남 중원에선 새누리당 신상진 후보가 42.1%의 지지를 받아 1위를 차지했고, 새정치연합 정환석 후보는 32.7%를 기록했다. 옛 통합진보당 소속이었던 김미희 전 의원은 11.5%의 지지를 받았다.

4곳 지역구 모두에서 ‘이번 재보선의 의미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느냐’는 질문에 ‘지역일꾼선출’이 1위를 차지했다. 다음으로 새정치연합이 제시한 ‘현정권 평가, 심판’이 2위, 새누리당의 ‘종북정당 심판’은 3위였다.

이번 조사는 각 지역의 만 19세 이상 성인 남녀를 대상으로 해 유선 RDD를 활용한 ARS 여론조사 방식으로 실시됐다. 조사규모는 서울 관악을 563명, 광주 서을 580명, 인천 서·강화을 533명, 성남 중원 563명 등이었다. 응답률은 각각 2.33%, 3.52%, 3.43%, 1.49%였다.

95% 신뢰수준으로 표본오차는 관악을 ±4.13%포인트, 광주 서을 ±4.07%포인트, 인천 서·강화을 ±4.24%포인트, 성남 중원 ±4.13%포인트였다.

자세한 내용은 중앙선거여론조사공정심의위원회 홈페이지에서 확인 가능하다.
 

  • 0%
  • 0%
  • 코스피 : 3267.93상승 2.9718:01 06/18
  • 코스닥 : 1015.88상승 12.1618:01 06/18
  • 원달러 : 1132.30상승 1.918:01 06/18
  • 두바이유 : 73.51상승 0.4318:01 06/18
  • 금 : 70.98하락 1.3718:01 06/18
  • [머니S포토] 윤호중 원내대표 발언 경청하는 김진표 부동산 특위 위원장
  • [머니S포토] 제7차 공공기관운영위, 입장하는 '홍남기'
  • [머니S포토] 법사위 주재하는 박주민 위원장 대리
  • [머니S포토] 광주 건물붕괴 사건 피해자를 향해 고개 숙인 권순호
  • [머니S포토] 윤호중 원내대표 발언 경청하는 김진표 부동산 특위 위원장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