교보생명, 의료비·생활비 미리 받는 종신보험 출시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교보생명은 사망 보험금을 노후에 의료비나 생활비가 필요할 때 미리 당겨 받을 수 있는 ‘나를 담은 가족사랑 (무)교보New종신보험’을 6일 출시했다.

기존 종신보험이 사망 후 유가족의 생활보장을 위한 상품인 반면, 이 상품은 가입자 본인의 생전 생활보장에 초점을 맞췄다.

우선 별도의 특약가입 없이 은퇴 후(60세, 65세, 70세 선택) 필요한 노후 의료비를 사망보험금에서 선지급 받을 수 있다. 별도의 특약 가입 없이 평생 의료비를 폭넓게 보장받을 수 있다.  주계약 1억원에 가입할 경우 은퇴나이 이후 질병이나 재해로 입원하면 입원 첫날부터 1일당 5만원, 중증 수술을 받으면 1회당 200만원씩 받을 수 있다.

의료비는 8000만 원까지(가입금액의 80% 한도) 횟수에 제한 없이 받을 수 있다. 의료비를 받다가 사망하는 경우 이미 수령한 의료비를 뺀 나머지 금액을 사망보험금으로 받는다.

노후자금이 부족할 경우 사망보험금에서 생활비를 충당할 수도 있다. 예상보다 오래 살게 돼 노후자금이 소진될 경우를 대비해 사망보험금 일부를 생활비로 앞당겨 활용할 수 있다.

보험가입금액의 80%이내에서 가입금액을 매년 일정한 비율로 감액하고, 감액분에 해당하는 해지환급금을 매년 생활비로 수령하는 것이다. 생활비는 은퇴 이후부터 90세까지(최소 2회부터 최대 20회까지) 받을 수 있으며 생활비를 수령하다 사망할 경우 그 시점의 잔여 사망보험금(가산금 포함)을 받게 된다.

기존 계약을 해지하고 연금으로 전환하는 방식과 달리, 사망보장을 유지하면서 매년 생활자금으로 활용할 수 있어 안정적인 생활을 이어갈 수 있다는 게 교보생명의 설명이다.

또한 은퇴 후 10년간 매년 건강검진을 받을 경우 매년 7만원(1억원 가입 기준)을, 건강에 문제가 없어 의료비를 받지 않는 경우에는 매년 3만원을 보너스로 적립금에 가산하거나 현금으로 받을 수 있다.

윤영규 교보생명 상품개발팀장은 “IMF 이후 대중화됐던 종신보험이 1세대, 중대한 질병을 보장하는 CI보험이 2세대 종신보험이라면, 이 상품은 고령화 트랜드에 따라 의료비와 생활비를 보장하는 3세대 종신보험”라며 “30~40대 고객의 생존보장 니즈에 초점을 맞췄다”f고 강조했다.

이 상품은 만15세부터 60세까지 가입할 수 있으며, 주계약 1억원 이상 가입 시 가입금액에 따라 2.5%에서 최대 4%까지 보험료를 할인 받을 수 있다.
 

박효선
박효선 rahs1351@mt.co.kr  | twitter facebook

안녕하세요. 증권팀 박효선입니다. 많은 격려와 질책의 말씀 부탁드리겠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258.63상승 6.518:01 06/15
  • 코스닥 : 997.37하락 0.0418:01 06/15
  • 원달러 : 1117.00상승 0.318:01 06/15
  • 두바이유 : 72.86상승 0.1718:01 06/15
  • 금 : 72.01상승 0.8318:01 06/15
  • [머니S포토] 이재명 '민주평화광장·성공포럼 공동 토론회 파이팅!'
  • [머니S포토] 전국 택배노조, 1박2일 상경투쟁
  • [머니S포토] 백신접종 앞서 시민과 인사 나누는 국힘 '이준석'
  • [머니S포토] 윤호중 "대체공휴일법 6월 신속 처리…사라진 빨간날 돌려드릴 것"
  • [머니S포토] 이재명 '민주평화광장·성공포럼 공동 토론회 파이팅!'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