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보이는 눈의 원인 '난시⋅근시' 함께 해결한다?!

온누리스마일안과 ‘슈퍼세이브 시력교정(SSVC)’ 도입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시력저하의 대표적 원인인 근시와 난시. 그중 근시는 먼 곳이 잘 안보이는 것이며, 난시는 각막 모양이 타원형으로 찌그러져 거리와 관계없이 사물이 겹쳐 보이고 두통이나 어지러움이 생기기도 한다. 바로 앞 글씨가 흐릿하게 보이거나 시계를 봤을 때 특정 각도의 분침, 초침이 더 진하게 보인다면 난시를 의심해 볼 수 있다.

이렇게 난시가 있으면 라식 라섹도 까다롭다. 근시만 있을 때보다 각막을 깎는 양이 20~30% 정도 늘어나 부담이 클 뿐더러, 수술 후에도 난시가 남아 안경을 다시 쓰는 일도 적지 않다. 이렇듯 난시를 동반한 근시환자들은 안경을 벗고 싶지만 현실적인 걱정이 앞서 쉽지 않다.

이에 최근, 레이저로 각막을 깎는 방식이 아닌 간단한 수술적 처치로 먼저 난시를 해결한 후 라식 ․ 라섹이나 렌즈 삽입술로 시력을 교정하는 방법이 도입됐다.
안보이는 눈의 원인 '난시⋅근시' 함께 해결한다?!

퍼세이브 시력교정(SSVC) : 先난시 해결, 後시력교정

이와 관련해 온누리스마일안과(원장 정영택)는 독창적 난시교정술과 레이저 시력교정술을 결합한 ‘슈퍼세이브 시력교정술’(SSVC: Super-Save-Vision-Correction)을 도입했다고 지난 6일 밝혔다.

슈퍼세이브 시력교정술은 각막의 인장력을 이용한 난시교정술(난시교정 각막절개술)로 난시를 먼저 교정한 뒤, 남은 근시를 레이저 시력교정술로 해결하는 패키지 치료다.

1단계 치료인 난시교정술은 2.8~5.7mm 사이의 미세 칼로 각막의 주변부를 살짝 절개한다. 각막이 가로로 찌그러져 있다면 상하부위에, 세로로 찌그러진 경우엔 좌우측을 절개해 각막의 모양을 지탱하는 힘(인장력)을 조절, 타원형 모양을 원형으로 조정해 난시를 해결하는 원리다.

대한안과학회에 발표한 온누리스마일안과의 임상결과를 살펴보면, 128안에 난시 교정술을 시행한 결과 환자의 85%가 안경 없이 생활이 가능한 난시 1.0디옵터 이내로 교정되는 것으로 나타났다.

그리고 2단계 치료는 근시교정으로 마무리 된다. 난시를 교정한 후, 환자 개개인의 각막상태나 판단에 따라 라식, 라섹이나 최신 스마일 시력교정 등 레이저 시력교정을 하거나 렌즈삽입술을 통해 남은 근시를 없애는 것.

온누리스마일안과 측은 통상적으로 난시교정술을 받은 후 4주 정도 지나 라식, 라섹, 스마일 수술을 받으면 시력이 완전히 교정되며, 렌즈 삽입술의 경우에는 렌즈 삽입술을 먼저하고 각막 상태가 안정되면 2주 후 난시교정술을 받는다고 설명했다.

온누리스마일안과 정영택 원장은 “난시와 근시를 두 단계로 거쳐 치료하는 것이 다소 번거로울 수 있지만, 각막이 안전하고 수술 후 난시 재발이 없고 깨끗한 시야를 얻을 수 있는 장점이 더욱 크다” 며 “슈퍼세이브 시력교정술이 시력교정이 어려웠던 고도난시, 고도근시 환자들에게 새로운 대안이 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밝혔다.

<도움말, 이미지제공=온누리스마일안과>
 

강인귀
강인귀 deux1004@mt.co.kr  | twitter facebook

출판, 의료, 라이프 등 '잡'지의 잡을 담당합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131.88하락 11.3818:01 04/09
  • 코스닥 : 989.39상승 7.3718:01 04/09
  • 원달러 : 1121.20상승 418:01 04/09
  • 두바이유 : 62.95하락 0.2518:01 04/09
  • 금 : 60.94하락 0.318:01 04/09
  • [머니S포토] 오세훈 시장, 서북병원 '코로나19 대응' 현황, 경청
  • [머니S포토] 도종환 비상대책위원장, 2030의원 간담회
  • [머니S포토] '민주당 첫 비대위' 도종환 "내로남불에서 속히 나오겠다"
  • [머니S포토] 주호영 "김종인 상임고문으로 모시겠다"
  • [머니S포토] 오세훈 시장, 서북병원 '코로나19 대응' 현황, 경청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