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암고 급식비 논란 교감 "'꺼져라' 안했다, 위압적 분위기 조성도 안했다"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충암고 급식비 논란' /사진=서울 충암고 홈페이지 캡처
'충암고 급식비 논란' /사진=서울 충암고 홈페이지 캡처

'충암고 급식비 논란'

서울 충암고 교감이 폭언 논란에 대해 "'내일부터는 오지 말라', '밥 먹지 마라', '꺼져라' 이러한 말은 하지 않았으며, 위압적인 분위기를 조성하지도 않았다"고 해명했다.

해당 고등학교 김 모 교감은 7일 충암고 홈페이지에 '충암고 급식에 관한 교감 지도 내용'이라는 제목으로 사과글을 올렸다.

김 교감은 "(급식비) 미납 납부 지도를 하는 과정에서 마음의 상처를 입은 학생, 학부모님들께 진심으로 사과드린다"며 운을 뗐다.

그는 급식비 미납납부를 지도했던 당시 상황에 대해서 "학생이 반과 이름을 알려주면 제가 급식 배급에 지장을 주지 않으려고 신속하게 미납학생 명단을 확인해 미납된 장부를 보여주며 '빠른 시일 내에 납부하라'고 했다"고 설명했다.

폭언 논란에 대해서는 "'일부 언론의 기사에서 (언급된 것처럼) '급식비 안냈으면 밥 먹지마', '내일부터는 오지 말라', '밥 먹지 마라', '꺼져라' 저는 이러한 말은 하지 않았으며, 위압적인 분위기를 조성하지도 않았다"고 주장했다.

앞서 2일 해당 학교의 점심시간, 당시 교감은 급식실 앞 복도에서 3월분 급식비 납부 명단을 펼치고 급식을 기다리는 학생들에게 이 납부 현황을 확인한 뒤 들여보냈던 것으로 전해졌다.

이 과정에서 교감은 미납 학생에게 "내일부터는 오지 마라", "넌 1학년 때부터 몇백만원을 안 냈어. 밥 먹지 마", "꺼져라. 너 같은 애들 때문에 전체 애들이 피해 본다" 등의 발언을 한 것으로 알려져 논란이 불거졌다.
 

  • 0%
  • 0%
  • 코스피 : 3249.32상승 24.6818:01 06/11
  • 코스닥 : 991.13상승 3.3618:01 06/11
  • 원달러 : 1110.80하락 518:01 06/11
  • 두바이유 : 72.69상승 0.1718:01 06/11
  • 금 : 71.18상승 0.4718:01 06/11
  • [머니S포토] '국민의힘 30대 당대표 탄생'
  • [머니S포토] 더불어민주당 코로나19 줄확진 '올스톱'
  • [머니S포토] 공수처 수사 관련 발언하는 김기현 권한대행
  • [머니S포토] 캐딜락 5세대 에스컬레이드, 압도적인 존재감
  • [머니S포토] '국민의힘 30대 당대표 탄생'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