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재인 발언 논란, 새누리 "야당 대표답지 않은 가벼운 처신 매우 안타깝다"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문재인 발언 논란' 새누리당 김영우 수석대변인. /사진=뉴스1
'문재인 발언 논란' 새누리당 김영우 수석대변인. /사진=뉴스1

'문재인 발언 논란'

새누리당이 '국회의원 400명' 발언으로 논란에 휩싸였던 새정치민주연합 문재인 대표에 "제1 야당 대표답지 않은 가벼운 처신이 매우 안타깝다"며 한탄했다.

새누리당 김영우 수석대변인은 7일 브리핑에서 "국회 정치개혁특위가 활동을 시작한 상황에서 야당 대표의 국회의원 정수 확대 발언은 ‘장난’으로 넘길 수 있는 가벼운 사안이 결코 아니다"며 이같이 밝혔다.

앞서 문 대표는 정책 엑스포 행사에서 국회의원 숫자가 400명은 돼야 한다고 발언했다가 논란이 커지자 “가볍게 장난스럽게 한 것”이라고 해명한 바 있다.

김 수석대변인은 이에 대해 "야당의 정책 엑스포 행사 자체가 가볍고 장난스런 퍼포먼스임을 자인하고 말았다"며 "문재인 대표는 퍼포먼스 정치의 가벼움에서 벗어나 주길 바란다"고 덧붙였다.
 

  • 0%
  • 0%
  • 코스피 : 3267.93상승 2.9718:01 06/18
  • 코스닥 : 1015.88상승 12.1618:01 06/18
  • 원달러 : 1132.30상승 1.918:01 06/18
  • 두바이유 : 73.51상승 0.4318:01 06/18
  • 금 : 70.98하락 1.3718:01 06/18
  • [머니S포토] 윤호중 원내대표 발언 경청하는 김진표 부동산 특위 위원장
  • [머니S포토] 제7차 공공기관운영위, 입장하는 '홍남기'
  • [머니S포토] 법사위 주재하는 박주민 위원장 대리
  • [머니S포토] 광주 건물붕괴 사건 피해자를 향해 고개 숙인 권순호
  • [머니S포토] 윤호중 원내대표 발언 경청하는 김진표 부동산 특위 위원장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