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화호 토막 시신, 40대 중국 동포로 확인… 경찰, 남편 소재 파악 중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시화호 토막시신' /사진=뉴스1
'시화호 토막시신' /사진=뉴스1

'시화호 토막 시신'

경기도 시흥시의 시화방조제에서 발견된 토막시신의 신원이 40대 중국 동포로 확인됐다.

시흥경찰서 수사본부는 7일 발견된 시신의 손에서 지문을 채취한 결과, 시신은 40대 여성 중국 동포 한모 씨로 확인됐다고 밝혔다.

한 씨는 입국 당시 법무부에 지문을 등록한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은 국내 체류하던 한씨 남편의 소재를 파악하고 있다.
 

  • 0%
  • 0%
  • 코스피 : 3267.93상승 2.9718:01 06/18
  • 코스닥 : 1015.88상승 12.1618:01 06/18
  • 원달러 : 1132.30상승 1.918:01 06/18
  • 두바이유 : 73.51상승 0.4318:01 06/18
  • 금 : 70.98하락 1.3718:01 06/18
  • [머니S포토] 윤호중 원내대표 발언 경청하는 김진표 부동산 특위 위원장
  • [머니S포토] 제7차 공공기관운영위, 입장하는 '홍남기'
  • [머니S포토] 법사위 주재하는 박주민 위원장 대리
  • [머니S포토] 광주 건물붕괴 사건 피해자를 향해 고개 숙인 권순호
  • [머니S포토] 윤호중 원내대표 발언 경청하는 김진표 부동산 특위 위원장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