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통위, '휴대폰 보조금 상한선' 상향 시사… "폐지할 정도는 아니다"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최성준 방통위원장
최성준 방통위원장
방송통신위원회가 휴대폰 보조금(휴대폰 공시 지원금) 상한선 상향 조정을 시사했다. 단, 보조금 폐지에 대해서는 부정적인 입장을 전했다. 

최성준 위원장은 7일 경기 과천의 한식당에서 취임 1주년 기자간담회를 열고 “휴대폰 보조금 상한선을 올리면 그만큼 여유를 두고 따라 올라갈 수도 있다고 본다”며 “지원금에 상응하는 요금할인을 제공하는 미래부와 협의해 보조금 상한선을 조정하겠다”고 밝혔다.

최 위원장은 이어 “(보조금 상한선 제도가) 소비자에게 이익이 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덧붙였다.

아울러 최 위원장은 지원금 상한제의 폐지에 대해서는 부정적인 입장을 밝혔다.

그는 “지원금 상한제는 3년 한시 일몰로 돼 있다. 일단 3년 정도 지원금 상한제를 운영하면 시장이 괜찮아지지 않을까 보여진다”면서 “현재 상황으로는 지원금 상한을 폐지할 정도까지 이뤄졌다고 보지 않는다”고 말했다.

한편, 방통위는 단말기유통구조개선법(단통법)에 따라 6개월마다 휴대폰 보조금을 조정할 수 있다. 단통법이 시행된 지난해 10월 공시지원금 범위를 25만~35만원으로 정해 고시를 제정한 이후 첫 공시 지원금 상한액을 30만원으확정했다.

하지만 지원금 상한액이 상대적으로 낮아 가계통신비가 줄지 않고 있다는 비판이 잇따랐다.
 

정채희
정채희 poof34@mt.co.kr  | twitter facebook

IT 전 분야를 담당하고 있으며 이통3사, TV홈쇼핑, 소셜커머스, 오픈마켓, 게임 등 다양한 분야에서 독자 여러분들의 따끔한 말씀, 혹은 제보 기다리겠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258.63상승 6.518:01 06/15
  • 코스닥 : 997.37하락 0.0418:01 06/15
  • 원달러 : 1117.00상승 0.318:01 06/15
  • 두바이유 : 72.86상승 0.1718:01 06/15
  • 금 : 72.01상승 0.8318:01 06/15
  • [머니S포토] 이재명 '민주평화광장·성공포럼 공동 토론회 파이팅!'
  • [머니S포토] 전국 택배노조, 1박2일 상경투쟁
  • [머니S포토] 백신접종 앞서 시민과 인사 나누는 국힘 '이준석'
  • [머니S포토] 윤호중 "대체공휴일법 6월 신속 처리…사라진 빨간날 돌려드릴 것"
  • [머니S포토] 이재명 '민주평화광장·성공포럼 공동 토론회 파이팅!'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