혓바늘 원인, 과로나 스트레스 탓에 침 분비량 줄면서 생긴다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혓바늘 원인' /자료사진=이미지투데이
'혓바늘 원인' /자료사진=이미지투데이

'혓바늘 원인'

혓바늘이 생기는 원인에 사람들의 관심이 쏠리고 있다.

혓바늘은 혀 돌기에 염증이 생긴 것으로, 과로나 스트레스 탓에 침의 분비량이 줄면서 생긴다.

침에는 라소자임, 락토페린 등 항생물질이 들어 있어 입 속으로 들어오는 세균을 일차적으로 방어하는 효과가 있다. 때문에 몸이 피로하면 입안 점막이 세균이나 바이러스에 대한 방어 능력도 떨어져 혓바늘이 더 잘 생긴다.

혓바늘은 특별한 전신질환이 없는 한 별다른 치료 없이도 1~2주 정도면 없어지는 것으로 알려졌다. 하지만 혀에 생긴 질환이 2~3주 이상 지속되거나 아프지 않으면서 같은 자리에 반복적으로 생기면 혀암 등의 가능성도 있다.

혓바늘은 비타민A나 비타민C가 부족해도 잘 생기므로 영양 섭취를 잘 해야 한다. 가글을 하고, 물을 자주 마시고, 채소와 과일을 먹는 게 혓바늘 방지에 도움이 된다.

혓바늘이 생겼을 때는 비타민A, 비타민C가 풍부한 채소나 과일을 많이 먹는 게 좋다. 특히 토마토, 가지, 꿀, 우유, 연근 등이 혓바늘을 완화하는 데 효과적이다.
 

  • 0%
  • 0%
  • 코스피 : 3161.66하락 47.7723:59 05/12
  • 코스닥 : 967.10하락 11.5123:59 05/12
  • 원달러 : 1124.70상승 5.123:59 05/12
  • 두바이유 : 69.32상승 0.7723:59 05/12
  • 금 : 66.56상승 1.0223:59 05/12
  • [머니S포토] 최태원 회장과 악수하는 문승욱 장관
  • [머니S포토] 與 부동산 특위, 착석하는 송영길-김진표
  • [머니S포토] 총리 인준안 불발… 여당과 얘기하는 '서병수'
  • [머니S포토] 이재명 지사 "기본정책으로 공정성 회복할 것"
  • [머니S포토] 최태원 회장과 악수하는 문승욱 장관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