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암고 교감 해명 "진심으로 사과… '밥 먹지마' '꺼져라' 이런 말은 하지 않았다"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충암고 교감 해명' /사진=서울 충암고 홈페이지 캡처
'충암고 교감 해명' /사진=서울 충암고 홈페이지 캡처
'충암고 교감 해명'

서울 충암고 교감이 폭언 논란에 대해 해명했다.

해당 고등학교 김 모 교감은 7일 충암고 홈페이지에 '충암고 급식에 관한 교감 지도 내용'이라는 제목으로 사과글을 올렸다.

김 교감은 "(급식비) 미납 납부 지도를 하는 과정에서 마음의 상처를 입은 학생, 학부모님들께 진심으로 사과드린다"며 운을 뗐다.

그는 급식비 미납납부를 지도했던 당시 상황에 대해서 "학생이 반과 이름을 알려주면 제가 급식 배급에 지장을 주지 않으려고 신속하게 미납학생 명단을 확인해 미납된 장부를 보여주며 '빠른 시일 내에 납부하라'고 했다"고 설명했다.

폭언 논란에 대해서는 "'일부 언론의 기사에서 (언급된 것처럼) '급식비 안냈으면 밥 먹지마', '내일부터는 오지 말라', '꺼져라' 이러한 말은 하지 않았으며, 위압적인 분위기를 조성하지도 않았다"고 주장했다.

김 교감은 "이유여하를 불문하고 학생들을 지도함에 있어 좀 더 학생, 학부모님들의 심정을 헤아려서 마음의 상처를 입지 않게 지도했어야 했는데, 충분히 아픈 마음을 헤아리지 못한 점을 진심으로 사과드리며, 죄송하다"며 "앞으로 이러한 일들이 교육현장에서 일어나지 않도록 철저히 반성하고, 성심껏 학생들의 복지를 위하여 더욱더 노력할 것을 약속드린다"고 밝혔다.

앞서 2일 해당 학교의 점심시간, 당시 교감은 급식실 앞 복도에서 3월분 급식비 납부 명단을 펼치고 급식을 기다리는 학생들에게 이 납부 현황을 확인한 뒤 들여보냈던 것으로 전해졌다.

이 과정에서 교감은 미납 학생에게 "내일부터는 오지 마라", "넌 1학년 때부터 몇백만원을 안 냈어. 밥 먹지 마", "꺼져라. 너 같은 애들 때문에 전체 애들이 피해 본다" 등의 발언을 한 것으로 알려져 논란이 불거졌다.
 

  • 0%
  • 0%
  • 코스피 : 3177.52상승 5.8618:03 04/22
  • 코스닥 : 1025.71상승 3.4918:03 04/22
  • 원달러 : 1117.30하락 1.318:03 04/22
  • 두바이유 : 65.32하락 1.2518:03 04/22
  • 금 : 63.71하락 2.0318:03 04/22
  • [머니S포토] 악수하는 이철희 정무수석과 주호영 권한대행
  • [머니S포토] 소비자 안전 강화…공정위 '오픈마켓 사업자' 자율협약, 체결
  • [머니S포토] 국회 운영위, 의원 '이해충돌방지법' 통과
  • [머니S포토] '인터넷 품질 문제' 김현 "KT·SK·LG까지 통신3사 전수 조사할 것"
  • [머니S포토] 악수하는 이철희 정무수석과 주호영 권한대행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