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마트, 베트남 사업 신호탄 CSR 활동 나서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이마트가 베트남 정부와 손잡고 사회공헌활동에 나선다. 이마트는 8일 베트남 어린이를 위해 오토바이용 헬멧을 제작, 무상으로 제공하는 'Helmet for Kids(아이들에게 안전을)' 업무협약(MOU)을 체결한다고 밝혔다.

이번 행사는 베트남 국가교통안전위원회(VNTSC)를 포함한 정부인사 30여명과 초등학교 1학년 학생 499명, 이마트 관계자 등이 참석한 가운데 베트남 1호점인 고밥점 인근 응우엔 비엣 쑤언(Nguyen Viet Xuan) 초등학교에서 오전 8시부터 10시까지 진행될 예정이다.

이마트는 이번 MOU 체결을 통해 매년 오토바이용 어린이 헬멧 1만개를 호치민 시내 초등학생들에게 무상으로 제공함과 동시에 베트남 정부·지역단체와 함께 교통안전 책자 배포 및 교육, 길거리 홍보 등 캠페인을 지속적으로 전개해 나갈 계획이다.

이번 사회공헌 활동은 연말 고밥지역 내 1호점 오픈을 앞두고 브랜드를 알리기 위해서다. 또한 이를 통해 베트남 주요 소비계층을 사로잡겠다는 전략도 포함돼 있다.

이마트가 베트남 첫 사회공헌(CSR)활동으로 어린이 오토바이용 헬멧을 선택한 이유는 미래의 소비자인 어린이들이 교통사고로, 특히 헬멧 미착용으로 인해 목숨을 잃는 사고가 빈번히 일어나기 때문이다. 연간 베트남에서 오토바이로 인한 교통사고 사망자는 2만명, 사망자 중 2000여명이 어린이다. 또한 이중 50%는 헬멧을 미착용한 것으로 나타났다.

베트남 정부 통계자료(2014년)에 따르면 전국에 등록된 오토바이 대수는 약 3900만대로 이는 베트남 전체 인구 9100만명으로 볼 때 2.3명 당 1명이 오토바이를 보유하고 있을 정도로 가장 보편적인 교통수단이다.

베트남 정부 당국은 오는 10일부터 아동 헬멧 착용 의무화 법령을 시행하고 헬멧 미착용시 해당 부모에게 범칙금을 부과, 교통관련 법규를 강화해 나가기로 했다.

이마트 최광호 베트남 법인장은 “이번 행사는 이마트가 오랫동안 준비해온 베트남 사업시작을 본격적으로 알리는 중요한 모멘텀이 될 것” 이라며 “향후 이마트가 사업을 조기에 안정화 할 수 있도록 기업브랜드 이미지를 극대화 할 예정” 이라고 말했다.


 

성승제
성승제 bank@mt.co.kr  | twitter facebook

금융을 사랑하고 이해하기 위해 노력하는 금융 출입 기자입니다. 독자님들의 아낌없는 조언 부탁드립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082.99상승 39.1218:03 03/03
  • 코스닥 : 930.80상승 7.6318:03 03/03
  • 원달러 : 1120.30하락 3.718:03 03/03
  • 두바이유 : 62.70하락 0.9918:03 03/03
  • 금 : 61.41하락 2.8218:03 03/03
  • [머니S포토] 기자간담회에서 취재진 질문 답하는 이용수 할머니
  • [머니S포토] 민주당 지방소멸대응TF 성과 참석한 이낙연과 염태영
  • [머니S포토] 김용범 차관, 4차 맞춤형 피해지원 계획 발표
  • [머니S포토] 김태년 "2월 내 매듭짓지 못한 법안, 3월과 4월에 마무리지을 것"
  • [머니S포토] 기자간담회에서 취재진 질문 답하는 이용수 할머니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