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재인 발언 논란, 심상정 "장난 아니라 믿어… 당론으로 제시하기 바란다"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문재인 발언 논란' 심상정 정의당 원내대표. /사진=임한별 기자
'문재인 발언 논란' 심상정 정의당 원내대표. /사진=임한별 기자

'문재인 발언 논란'

심상정 정의당 원내대표가 7일 문재인 새정치민주연합 대표의 '국회의원 정수를 400명으로 늘려야 한다'는 발언과 관련 "문재인 대표는 정치를 장난으로 하실 분이 아니라 믿는다. 의원정수 확대가 새정치민주연합의 당론으로 제시되길 기대한다"고 말했다.

심상정 원내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의원총회에서 "문재인 대표의 해당 발언이 비록 행사 중에 나왔지만, 권역별 정당명부 비례대표제 도입을 위해서도 정수 확대는 불가피하다는 뜻으로 이해하고 환영한다"며 이같이 밝혔다.

앞서 문재인 대표는 우리나라 국회의원 의석수가 400명은 돼야 한다고 말했다가 논란이 일자 "퍼포먼스로 장난스럽게 말한 것"이라 해명했다.

그는 "이미 정치개혁특위가 가동돼 선거법 개정이 정치현안으로 등장한 상황에서 새정치연합이 보다 책임 있는 당론으로 제시해주기 바란다"고 밝혔다.
 

  • 0%
  • 0%
  • 코스피 : 3026.26하락 17.2318:03 03/05
  • 코스닥 : 923.48하락 2.7218:03 03/05
  • 원달러 : 1126.10상승 118:03 03/05
  • 두바이유 : 66.74상승 2.6718:03 03/05
  • 금 : 63.11상승 1.6718:03 03/05
  • [머니S포토] 독도지속가능이용위 입장하는 정세균 총리
  • [머니S포토] 눈물 흘리는 이용수 할머니
  • [머니S포토] 발렌타인, 자사 모델 정우성·이정재와 함께
  • [머니S포토] 정세균 "이번 추경안은 민생 치료제이자 민생 백신"
  • [머니S포토] 독도지속가능이용위 입장하는 정세균 총리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