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LS, 1분기 24조 발행… 전년보다 74% 증가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사진=머니위크DB
/사진=머니위크DB
올해 1분기 ELS(주가연계파생결합증권)의 발행금액이 전년 동기 대비 74.4% 증가한 24조원을 기록한 것으로 나타났다.

8일 한국예탁결제원에 따르면 올해 1분기말 기준 ELB(주가연계파생결합사채)를 포함한 ELS의 전체 발행금액은 전년도 같은 기간보다 10조원(74.4%)정도 늘어난 24조1039억원을 기록했다.

이는 사상 최저수준인 1%대의 기준금리와 연초 이후 국내증시의 완만한 상승흐름 등이 맞물려 중위험·중수익 상품인 ELS가 적정한 투자대안으로 인식되고 있는 것으로 보인다.

지난달 12일 기준금리 인하를 기점으로 일평균 발행금액은 금리인하 전 3754억원에서 4774억원으로 약 27.2% 증가했다.

발행형태별로는 공모발행이 14조6291억원으로 전체 발행금액의 60.7%를 차지했고 사모발행은 9조4748억원으로 발행금액의 39.3%를 담당했다.

공모발행은 전년 동기 대비 102.2% 증가했는데 연말 일시적인 퇴직연금의 ELS 수요를 감안한다면 고수익을 위해 투자 리스크를 감수하는 일반 투자자들이 증가한 것으로 풀이된다.

원금보전형태별로도 위험을 감수하는 투자자가 늘어난 것을 알 수 있다. 원금비보전형(일부보전포함)은 20조6158억원으로 전체 발행금액의 85.5%를 차지하며 전 분기보다 38.7%의 증가한 반면 전액보전형은 3조4881억원으로 전 분기대비 61.9%의 감소율을 보였다.

기초자산별 발행실적을 살펴보면 지수를 기초자산으로 하는 ELS가 전체 발행금액의 99.1%인 23조8943억원을, 개별주식을 기초자산으로 하는 ELS가 0.7%인 1786억원을 차지했다.

예탁원 관계자는 “과거 중형주 종목형 ELS의 원금손실이 대형주까지 확산돼 개별종목이 위험하다는 인식이 확산됐다”며 “주식형 ELS발행의 경우는 지난해 4분기 5252억원에서 올해 1분기 1786억원으로 직전분기대비 66.0%의 하락세를 보였다”고 전했다.

증권사별 발행규모의 경우 KDB대우증권이 전체 발행금액의 15.2%인 3조6736억원을 발행하며 1위를 기록했다. 상위 5개 증권사의 ELS 총 발행금액은 13조6182억원으로 전체 발행금액의 56.5%를 차지했다.

ELS의 총 상환금액은 19조4082억원으로 전년 동기 대비 133.5% 증가했다.

상환 유형별로 살펴보면 조기상환이 14조311억원으로 전체 상환금액의 72.3%를 차지했고 만기상환과 중도상환이 각각 4조3297억원, 1조474억원으로 22.3%, 5.4%로 조사됐다.

예탁원 관계자는 “조기상환의 경우 코스피200, 홍콩항셍중국기업지수(HSCEI), 유로스탁스50지수(Eurostoxx50)등 주요지수가 상승하면서 지수형 ELS위주로 수익이 조기 달성된 것”이라고 분석했다.
 

장효원
장효원 specialjhw@mt.co.kr  | twitter facebook

현상의 이면을 보려고 노력합니다. 눈과 귀를 열어 두겠습니다. 많은 제보 부탁드립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046.02상승 2.1511:02 03/03
  • 코스닥 : 925.65상승 2.4811:02 03/03
  • 원달러 : 1123.70하락 0.311:02 03/03
  • 두바이유 : 62.70하락 0.9911:02 03/03
  • 금 : 61.41하락 2.8211:02 03/03
  • [머니S포토] 제31차 비상경제 중앙대책본부 회의, 발언하는 홍남기
  • [머니S포토] '수소산업 생태계 구축 선포식'
  • [머니S포토] 홍남기 부총리 '4차 재난지원금 690만명 지원"
  • [머니S포토] 코로나19가 만든 온라인 개학식 풍경
  • [머니S포토] 제31차 비상경제 중앙대책본부 회의, 발언하는 홍남기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