독일 관광산업 올해도 상승세…숙박 일수 전년대비 1.7%↑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독일 바이에른주 퓌센에 위치한 노이슈반슈타인 성
▲독일 바이에른주 퓌센에 위치한 노이슈반슈타인 성
지난 2015년 1월 독일 관광 통계가 발표되었다.

이에 따르면 10개 이상의 침대를 보유한 호텔 등 숙박업소에서 외국인 투숙객의 숙박일수가 410만 박에 달했다. 이는 작년과 같은 시기보다 약 7만 박이 추가된 수치이며 1.7%의 성장률을 기록했다.

이와 관련해 페트라 헤도르퍼 독일관광청장은“독일의 여행 산업은 국민 총생산의 약 2580억 유로(인- 아웃바운드 포함)를 기여했다"라며 "‘여행하기 좋은 나라 독일‘의 세계적 성공은, 독일로 여행 오는 관광객 수치의 지속적인 성장으로 분명해졌다“고 말했다

한편 독일관광청은 오는 26일부터 28일까지 에어푸르트와 바이마르에서 제 41회 2015독일관광박람회(GTM)를 개최한다.
 

강인귀
강인귀 deux1004@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강인귀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133.64상승 8.418:03 09/27
  • 코스닥 : 1034.82하락 2.2118:03 09/27
  • 원달러 : 1176.80상승 0.318:03 09/27
  • 두바이유 : 77.23상승 0.7718:03 09/27
  • 금 : 74.77상승 0.6618:03 09/27
  • [머니S포토] 경제·금융전문가 간담회 참석한 금융위 '고승범'
  • [머니S포토] 본회의 앞둔 與·野 '언중법' 처리, 최종 협의
  • [머니S포토] 與 송영길 "화전대유 결국 누구 것?…野 자체 조사부터 해라"
  • [머니S포토] 국민의당 안철수 대표, 화천대유 긴급 담화
  • [머니S포토] 경제·금융전문가 간담회 참석한 금융위 '고승범'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