추미애, 동교동계에 쓴소리 "DJ 유지, 지분 챙기라는 데 있지 않을 것"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추미애 동교동계' /사진=뉴스1
'추미애 동교동계' /사진=뉴스1

'추미애 동교동계'

새정치민주연합 추미애 최고위원이 권노갑 상임고문 등 동교동계에 쓴소리를 가했다.

추미애 최고위원은 8일 오전 최고위원회의에서 "김대중 전 대통령의 뜻을 헤아리지 못하고 묘소 앞에서 분열의 결의를 하는 것은 유지를 왜곡한 것"이라며 동계동계의 최근 행태를 비판했다.

그는 "그동안 정당정치 관행상 주류 60%, 비주류 40% 배합한 정신을 문재인 대표도 이어나가길 바란다"는 권 고문의 발언을 언급하며 "김대중 전 대통령의 뜻이 가신들, 지분 챙기라는 데 있지는 않을 것"이라며 "지분논란이 아니라 원칙과 정도의 길을 걸어야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어 "동교동을 내세워 정동영 전 의원을 제압할 게 아니라 분열을 막고 통합을 호소하는 게 지지세력의 뜻을 받드는 것"이라고 말했다.

 

  • 0%
  • 0%
  • 코스피 : 2450.47하락 33.5518:05 01/30
  • 코스닥 : 738.62하락 2.6318:05 01/30
  • 원달러 : 1227.40하락 3.918:05 01/30
  • 두바이유 : 84.17상승 0.9418:05 01/30
  • 금 : 1929.40하락 0.618:05 01/30
  • [머니S포토] '양곡관리법 부의의 건' 野 단독 처리속에...
  • [머니S포토] 박홍배 "영업시간 코로나19 이전으로 돌아갈 수 없어"
  • [머니S포토] 영화 '카운트' 주역들의 파이팅!
  • [머니S포토] 마스크로 부터 3년만에 '해방'
  • [머니S포토] '양곡관리법 부의의 건' 野 단독 처리속에...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