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월 인하 효과 지켜보자"… 기준금리 예견된 동결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이주열 한국은행 총재가 9일 오전 서울 중구 남대문로 한국은행에서 열린 금융통화위원회 회의에서 의사봉을 두드리며 개의를 선언하고 있다. /사진제공=서울 뉴스1 유승관 기자
이주열 한국은행 총재가 9일 오전 서울 중구 남대문로 한국은행에서 열린 금융통화위원회 회의에서 의사봉을 두드리며 개의를 선언하고 있다. /사진제공=서울 뉴스1 유승관 기자
한국은행이 금융통화위원회 본회의를 열고 4월 기준금리를 연 1.75%로 동결했다.

지난달 금통위는 기준금리를 연 2.0%에서 사상 최저 수준인 연 1.75%로 내렸다. 따라서 이번에는 인하 효과를 일단 지켜보자는 의견에 따라 기준금리를 현 수준에서 유지키로 한 것으로 분석된다.

사상 최저 수준인 기준금리를 더 인하하는 것도 부담으로 작용했다. 미국의 금리 인상으로 양국간 금리차가 좁혀지면 자본유출 위험이 커진다. 미국이 금리를 인상하면 한국도 따라 갈 수밖에 없다. 결국 기준금리 인상이 가계부채의 부담으로 작용한다는 얘기다.

시장에서도 기준금리 동결을 내다봤다. 한국금융투자협회가 채권전문가들을 대상으로 설문조사한 결과에 따르면 112명의 응답자 중 96.4%가 한은의 금리 동결을 전망했다. 국내 경기 부진과 저물가 우려가 지속되고 있지만 지난달 단행된 금리 인하 효과에 대한 기대와 우려가 상존하고 있는 상황이기 때문에 이달 금리가 동결될 것이라는 전망이 우세했다.

 

박성필
박성필 feelps@mt.co.kr

산업분야를 담당하고 있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462.87상승 29.4815:13 11/30
  • 코스닥 : 729.14상승 1.615:13 11/30
  • 원달러 : 1315.80하락 10.815:13 11/30
  • 두바이유 : 80.96상승 4.2815:13 11/30
  • 금 : 1763.70상승 8.415:13 11/30
  • [머니S포토] '화물연대 집단운송거부' 관련 업체 방문한 국토부 원희룡
  • [머니S포토] 전국 덮친 한파…'종일 영하권'
  • [머니S포토] 전국 일대 한파경보 내려진 가운데...
  • [머니S포토] 이창양 장관 "IRA로 인한 수혜는 극대화, 부담은 최소화"
  • [머니S포토] '화물연대 집단운송거부' 관련 업체 방문한 국토부 원희룡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