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LS 1분기 발행액 5조7387억원… 원유자산 '약진'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최근 5분기 DLS 발행 현황 /사진=한국예탁결제원 제공
최근 5분기 DLS 발행 현황 /사진=한국예탁결제원 제공

올해 1분기 DLS(파생결합증권) 발행금액이 5조7387억원을 기록했다. 특히 원유를 기초자산으로 하는 DLS의 발행금액이 눈에 띄었다.

9일 한국예탁결제원에 따르면 올해 1분기 DLS 및 DLB(파생결합사채)의 발행금액이 전년 동기 대비 2.2% 증가한 5조7387억원을 기록했다. 전 분기보다는 1.0% 감소한 수치다.

올해 1분기에는 1%대 초저금리시대 도래, 비교적 안전한 자산에 대한 투자심리와 기초자산의 저가매력 등에 힘입어 전분기와 비슷한 DLS 발행 수준을 유지한 것으로 분석된다.

기초자산별 발행실적은 금리를 기초자산으로 하는 DLS가 3조625억원으로 전체 발행금액의 53.4%를, 지수의 경우 1조2376억원으로 21.6%, 신용의 경우 8527억원으로 14.9%, 원유의 경우 4535억원으로 7.9%를 차지했다.

특히 원유를 기초자산으로 한 DLS가 전분기 대비 5.7배 이상 큰 폭으로 상승한 점이 두드러졌다. 이는 지난 1월부터 원유가격이 상승 흐름을 보이고 있고 앞으로도 하락하지 않을 것이라는 전망과 경기회복에 대한 기대감 등을 반영한 것으로 보인다.

지수를 기초자산으로 한 DLS도 기준이 되는 Eurostoxx50, S&P500, 중국 대형주 등의 자산이 상승할 것이라는 기대감에 따라 발행금액이 증가한 것으로 해석된다.

발행형태별로는 공모발행이 1조7873억원으로 전체 발행금액의 31.1%를, 사모발행이 3조9514억원으로 68.9%를 차지했다. 공모의 경우 전분기 대비 41.4%의 증가율을 보였고 사모는 12.8% 하락했다.

예탁원 관계자는 “DLS기초자산에 대한 기관과 개인투자자의 정보 비대칭성에도 불구하고 DLS가 금리인하에 따라 초저금리 시대의 새로운 재테크 대안이 된 것이 공모금액의 증가를 부추겼다”며 “큰 폭으로 하락한 유가 반등에 대한 기대심리도 공모에 반영된 것”이라고 설명했다.

국제유가가 50달러 선이 붕괴되면서 원유를 기초자산으로 하는 상품들이 녹인(Knock-in) 구간에 진입하자 투자자들은 보다 안정적인 상품을 선호한 것으로 나타났다.

원금보전형태별로는 전액보전형이 3조3062억원으로 전체 발행금액의 57.6%를, 원금비보전형(일부보전포함)이 2조4325억원으로 42.4%를 차지했다. 전분기 대비 원금보전형은 9.7%의 증가를, 원금비보전형은 12.6%의 감소를 보였다.

증권사별 발행규모를 살펴보면 현대증권이 총 발행금액 7734억원으로 점유율 13.5%를 차지하여 1위를 기록했으며 이를 뒤이어 NH투자증권, KDB대우증권이 각각 12.1%, 11.9%의 점유율로 2, 3위를 기록했다.

상위 5개 증권사의 DLS 총 발행금액은 3조1320억원으로 전체 발행금액의 54.6%를 차지했다. 상환금액은 4조627억원으로 20.9% 감소했다. 상환 방법은 조기상환이 1조2473억원으로 전체 상환금액의 30.7%를 차지했으며 만기상환이 2조4446억원으로 60.2%를 차지했다.
 

장효원
장효원 specialjhw@mt.co.kr  | twitter facebook

현상의 이면을 보려고 노력합니다. 눈과 귀를 열어 두겠습니다. 많은 제보 부탁드립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249.32상승 24.6818:01 06/11
  • 코스닥 : 991.13상승 3.3618:01 06/11
  • 원달러 : 1110.80하락 518:01 06/11
  • 두바이유 : 72.69상승 0.1718:01 06/11
  • 금 : 71.18상승 0.4718:01 06/11
  • [머니S포토] '국민의힘 30대 당대표 탄생'
  • [머니S포토] 더불어민주당 코로나19 줄확진 '올스톱'
  • [머니S포토] 공수처 수사 관련 발언하는 김기현 권한대행
  • [머니S포토] 캐딜락 5세대 에스컬레이드, 압도적인 존재감
  • [머니S포토] '국민의힘 30대 당대표 탄생'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