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상사·현대엔지, 투르크메니스탄서 5조원대 프로젝트 수주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LG상사와 현대엔지니어링 컨소시엄이 투르크메니스탄에서 5조원에 달하는 프로젝트 수주에 사실상 성공했다.

지난해 6월 박근혜 대통령이 ‘유라시아 이니셔티브’ 구현을 위해 방문했던 중앙아시아(CIS) 3개국(우즈베키스탄, 투르크메니스탄, 카자흐스탄)의 경제 외교 성과가 최근 양사의 대규모 수주로 이어지고 있다는 평가다.

LG상사와 현대엔지니어링은 이달 11~14일 구르반굴리 베르디무하메도프 투르크메니스탄 대통령의 방한에 맞춰 국내에서 투르크메니스탄 국영석유공사와 9억4000만불(한화 약 9900억원) 규모의 정유공장 현대화 사업에 대한 계약을 체결한다고 9일 밝혔다.

투르크메니스탄 국영가스공사와도 38억9000만불(한화 약 4조8000억원) 규모의 천연가스 합성석유(GTL) 플랜트 사업 추진을 위한 기본합의서(프레임워크 어그리먼트)에 서명한다. 두 사업의 계약액은 총 48억3000만 달러로 한화 5조7000억원 규모다.

정유공장 현대화 사업은 수도 아쉬하바드로부터 서북쪽으로 500km 떨어진 지역에 위치한 기존 공장에 휘발유, 경유의 유황성분을 제거하는 설비를 건설하는 것으로 공사기간은 착공 후 42개월이다.

지난 2012년 수주해 수행중인 투르크멘바시 정유공장의 후속 프로젝트다.

천연가스 합성석유(GTL) 플랜트 사업은 수도 아쉬하바드 인근에 연간 천연가스 35억 입방미터(㎥)를 처리해 경유와 납사를 생산하는 설비를 건설하는 것이며, 공사기간은 착공 후 63개월이다.

이번 사업은 지난해 6월 박근혜 대통령의 투르크메니스탄 방문을 계기로 급물살을 탔다.

당시 박근혜 대통령은 구르반굴리 베르디무하메도프 투르크메니스탄 대통령과 정상회담을 통해 양국 간 협력사업 및 투르크메니스탄에 진출한 국내 기업에 대한 양국 정부의 적극적인 지원방안 등을 논의했다. 한국 대통령으로는 처음으로 투르크메니스탄을 찾은 것도 의미가 컸다.

이에 LG상사와 현대엔지니어링은 박근혜 대통령 순방 기간 중 양국 정상의 임석하에 천연가스 합성석유(GTL) 플랜트 사업과 제2가스석유화학 플랜트 사업에 대해 양해각서(MOU)를 체결했다.

제2가스석유화학플랜트 사업도 현재 예비제안서 제출 후 지속적인 논의가 이뤄지고 있어 곧 가시권에 들어올 것으로 예측하고 있다.

현대엔지니어링 관계자는 “정부의 적극적인 경제 외교 노력과 현지에서 인정받은 현대엔지니어링의 기술력, LG상사의 영업력이 더해져 중앙아시아 지역에서 대규모 수주가 이어지고 있다”며 “향후 중앙아시아 지역에서 지속적으로 사업을 확대해 당사뿐만 아니라 국내기업의 수주텃밭으로 만들 수 있도록 힘쓸 계획”이라고 강조했다.



 

성승제
성승제 bank@mt.co.kr  | twitter facebook

금융을 사랑하고 이해하기 위해 노력하는 금융 출입 기자입니다. 독자님들의 아낌없는 조언 부탁드립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258.56상승 17.7710:21 06/22
  • 코스닥 : 1009.04하락 1.9510:21 06/22
  • 원달러 : 1133.30하락 1.410:21 06/22
  • 두바이유 : 74.90상승 1.3910:21 06/22
  • 금 : 71.79상승 0.8110:21 06/22
  • [머니S포토] 토론회에서 만난 與 잠룡 이낙연과 정세균
  • [머니S포토] 코로나19 손실보상법 논의 시작한 당정청
  • [머니S포토] 도쿄올림픽 대회 준비 상황보고 등 국회 문체위
  • [머니S포토] 한미 북핵 수석대표 협의 전 기념촬영
  • [머니S포토] 토론회에서 만난 與 잠룡 이낙연과 정세균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