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암고 교감 해명 "막말 안했다" vs 학생 55명 "막말 들었다"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충암고 교감 해명' '충암고 급식비 논란' /사진=JTBC 뉴스 캡처
'충암고 교감 해명' '충암고 급식비 논란' /사진=JTBC 뉴스 캡처

'충암고 교감 해명' '충암고 급식비 논란'

서울 충암고 김 모 교감이 급식비 미납자에 대한 폭언에 대해 해명글을 올린 가운데, 교감의 '급식비 막말'이 사실이라는 학생들의 추가 증언이 나왔다.

8일 서울시교육청은 윤명화 학생인권옹호관과 조사관 3명 등을 충암고에 보내 학생들과 교장, 김 교감, 교사 등을 상대로 학생 인권침해 여부를 조사했다.

윤 학생인권옹호관은 급식 당시 현장에 있었던 4개반 학생 114명을 대상으로 설문조사한 결과 55명이 김 교감의 막말을 들은 것으로 진술했다고 밝혔다. 그는 "진술한 학생들이 얘기한 막말이 서로 일치한 것을 볼 때 (막말 의혹이) 사실인 것 같다"고 전했다.

학생들은 김 교감이 '급식비를 안냈으면 밥 먹지마라', '내일부터 오지 마라' 등의 말을 했다고 적은 것으로 알려졌다.

김 교감은 앞서 급식비 독촉과 관련한 사과 글을 올리면서 급식비를 안냈으면 밥 먹지 마라 등의 말을 하지 않았고 위압적인 분위기도 조성하지 않았다고 해명했다.

 

  • 0%
  • 0%
  • 코스피 : 2449.80상승 24.7218:05 02/01
  • 코스닥 : 750.96상승 10.4718:05 02/01
  • 원달러 : 1231.30하락 0.618:05 02/01
  • 두바이유 : 80.91하락 1.7218:05 02/01
  • 금 : 1945.30상승 6.118:05 02/01
  • [머니S포토] '반도체 최신 기술 한눈에'
  • [머니S포토] 오늘부터 서울 택시 기본요금 인상, 승객 기다리는 택시
  • [머니S포토] 벤츠가 만든 전기차 '더 뉴 EQS SUV'…가격은?
  • [머니S포토] 대한상의 최태원·한은 이창용, 제1회 BOK-KCCI 세미나 참석
  • [머니S포토] '반도체 최신 기술 한눈에'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