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당수익률 vs 채권수익률' 격차 좁혀진다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배당수익률 vs 채권수익률' 격차 좁혀진다
기준금리가 1%대로 내려가는 반면 기업의 배당이 늘어나면서 배당수익률이 채권수익률을 점차 따라잡고 있다.

9일 한국거래소에 따르면 유가증권시장의 12월 결산법인 481사의 지난해 평균 시가배당률은 보통주 기준 1.69%로 1년 만기 국고채수익률 2.437%와 0.75%포인트 차이를 보였다. 우선주의 경우 0.16%포인트차로 격차가 더 줄었다.

이는 시중금리 하락으로 이자수익률은 낮아지는 반면 상장법인의 적극적인 주주환원정책에 따라서 배당금이 증가했기 때문으로 분석된다.

현금을 배당하는 법인 수도 지난 2012년 452사에서 지난해 481사로 늘어났다. 5년 연속으로 현금배당을 실시하는 상장법인도 364사에 달해 배당투자 기반이 개선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에 따라 전체 현금 배당금 규도 15조원을 돌파하며 지난 2013년보다 27.3% 증가했다.

배당을 하는 종목의 주가도 코스피지수 수익률을 초과하는 것으로 조사됐다. 지난해 코스피지수는 4.76% 하락한 반면 현금을 배당하는 종목의 평균 주가는 18.74% 상승했다.

거래소 관계자는 “금융투자업계와 공동으로 배당관련 상품 확충에 노력하는 한편 배당정보 확대 등 상장기업의 배당 활성화를 위한 지원을 강화할 것”이라며 “고주가 기업에 대한 액면분할을 적극 유도해 개인의 접근성을 개선하고 가계소득 증대에도 기여할 수 있도록 노력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장효원
장효원 specialjhw@mt.co.kr

현상의 이면을 보려고 노력합니다. 눈과 귀를 열어 두겠습니다. 많은 제보 부탁드립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434.33하락 45.5118:03 12/02
  • 코스닥 : 732.95하락 7.6518:03 12/02
  • 원달러 : 1299.90상승 0.218:03 12/02
  • 두바이유 : 81.37상승 0.9318:03 12/02
  • 금 : 1815.20상승 55.318:03 12/02
  • [머니S포토] '대한민국 16강 가자!'
  • [머니S포토] 전국 법원장 회의 입장하는 김명수 대법원장
  • [머니S포토] 월북몰이 주도 '서훈' 오늘 영장심사
  • [머니S포토] '이태원 참사 유가족의 절규'
  • [머니S포토] '대한민국 16강 가자!'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