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EO] "세계 최초·최대" 거짓 남발 '망신살'

Last Week CEO Cold / 최진민 귀뚜라미그룹 명예회장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근거없는 광고로 소비자를 현혹한 국내 대표 보일러기업이 공정거래위원회로부터 제재를 받았다. ‘세계 최초’라는 수식어구를 남발한 귀뚜라미다. 불똥은 최진민 귀뚜라미그룹 명예회장에게 튀는 모양새다.

공정위에 따르면 ㈜귀뚜라미와 ㈜귀뚜라미홈시스는 ‘4PASS 열교환기’와 콘덴싱 보일러 기술이 이미 150년전부터 세계적으로 사용되고 있음에도 ‘세계 최초’, ‘세계 최대’, ‘국내에서 처음’과 같은 문구를 써가며 거짓·과장 광고를 했다.

객관적인 근거없이 ‘업계 최초 본사 직영 콜센터 운영’, ‘대한민국 냉방 사업 분야 1위 기업’이라고 선전하기도 했다. 귀뚜라미는 공정위 조사를 받는 과정에서 문제가 된 광고를 수정·삭제했다.

 
/사진=뉴시스 DB
/사진=뉴시스 DB

귀뚜라미그룹의 윤리의식이 도마에 오른 것은 어제오늘 일이 아니다. 지난 2011년 최 회장은 회사 인트라넷에 무상급식에 대해 ‘공짜근성=거지근성’이라고 표현, 주민투표를 독려하는 공지를 2회에 걸쳐 올려 파문을 일으켰다.

이로 인해 그해 10월 회장직에서 물러나는 듯 보였지만 이후 보일러 신제품 출시 기념식을 진두지휘하는 등 슬그머니 경영일선에 복귀해 현재에 이르렀다.

귀뚜라미그룹을 둘러싼 계열사 일감몰아주기, 특허 독식 등 불미스러운 논란이 끊이지 않는다. 국내 보일러업계의 산증인 격인 최 회장의 이면이 속속 드러남에 따라 기업 차원의 의식 재고가 시급하다는 여론이 들끓는다.

☞ 본 기사는 <머니위크>(www.moneyweek.co.kr) 제379호에 실린 기사입니다.
 

김설아
김설아 sasa7088@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산업1팀 재계 담당 기자. 많은 제보 부탁드립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205.69하락 43.6112:03 05/11
  • 코스닥 : 978.19하락 14.6112:03 05/11
  • 원달러 : 1118.40상승 4.612:03 05/11
  • 두바이유 : 68.32상승 0.0412:03 05/11
  • 금 : 66.74상승 0.8412:03 05/11
  • [머니S포토] 국민의힘 당대표 출마 선언하는 '조경태'
  • [머니S포토] 국회의장-여야 원내대표 회동, 윤호중·김기현의 악수
  • [머니S포토] 윤호중 "촛불정부 국민기대에 다소 부족…남은 1년 새로 시작"
  • [머니S포토] 국민의힘 원내대책회의 입장하는 '김기현'
  • [머니S포토] 국민의힘 당대표 출마 선언하는 '조경태'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