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00달러짜리 뉴욕 쓰레기, 1400개 넘게 팔렸다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 NYC Garbage에서 팔리고 있는 '쓰레기' 상자/사진=NYC Garbage 홈페이지
▲ NYC Garbage에서 팔리고 있는 '쓰레기' 상자/사진=NYC Garbage 홈페이지
아무도 살것 같지 않은 쓰레기를 팔아 대박을 낸 아티스트가 화제다.

미국의 아티스트 저스틴 지냑(Justine Gignac)은 뉴욕 길거리에서 주운 쓰레기를 예쁘게 포장해 '뉴욕 시티 쓰레기'를 팔고 있다.

'쓰레기 같아 보이는' 물건이 아니다. 정말로 뉴욕 길거리에서 주운 담배꽁초, 빈 콜라캔, 빨대, 라이터, 종이컵 등 '진짜 쓰레기'다.
▲ NYC Garbage에서 팔리고 있는 '쓰레기' 상자/사진=NYC Garbage 홈페이지
▲ NYC Garbage에서 팔리고 있는 '쓰레기' 상자/사진=NYC Garbage 홈페이지

저스틴 지냑은 이러한 쓰레기를 투명한 정육면체 아크릴 상자에 담아 판매한다. 가격은 50~100달러다. 한화로 치면 5만~10만원인 셈이다. 흥미롭게도 '쓰레기'를 담은 것 뿐인데 이러한 돈을 기꺼이 지불하고 구매한 사람들이 많다.

저스틴 지냑의 홈페이지와 그가 쓰레기를 팔기 위해 만든 'NYC Garbage' 등에 따르면 현재까지 전 세계 30여 개국 사람들이 1400개가 넘는 쓰레기를 구입했다. 너무 잘 팔려서 '품절' 사태를 맞았을 정도다.
 

  • 0%
  • 0%
  • 코스피 : 3015.67하락 27.8214:06 03/05
  • 코스닥 : 919.03하락 7.1714:06 03/05
  • 원달러 : 1128.40상승 3.314:06 03/05
  • 두바이유 : 66.74상승 2.6714:06 03/05
  • 금 : 63.11상승 1.6714:06 03/05
  • [머니S포토] 발렌타인, 자사 모델 정우성·이정재와 함께
  • [머니S포토] 정세균 "이번 추경안은 민생 치료제이자 민생 백신"
  • [머니S포토] 이낙연 "윤석열 사퇴, 상식적이지 않은 뜬금없는 처신"
  • [머니S포토] 국민의힘 의총 참석한 오세훈-박형준 시장 후보
  • [머니S포토] 발렌타인, 자사 모델 정우성·이정재와 함께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