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월호 1주기 엉뚱한 콘서트 열려다 뭇매 맞은 국회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세월호 1주기 엉뚱한 콘서트 열려다 뭇매 맞은 국회
국회가 세월호 1주기에 엉뚱한 콘서트 계획하다 항의를 받고 서둘러 취소했다.

국회 홍보담당관실은 오는 16일 ‘4월의 어느 멋진 날에’ 라는 이름으로 프로이데합창단이 출연하는 콘서트를 개최할 계획이었다. 그러나 관련 홍보물이 나간 후 ‘세월호참사 1주기에 국회에서 이런 콘서트를 여는 건 맞지 않다’는 비판이 일자 서둘러 행사를 한 달 미룬 것.

한편 국회에서 세월호와 관련해 콘서트 등을 열어 논란이 된 것이 벌써 3차례다. 지난해 국회는 세월호참사 유가족들이 세월호특별법의 조속한 처리를 요구하면서 국회에서 단식 농성을 벌이던 와중에 ‘제헌절 열린음악회’를 기획한 바 있다. 또 제헌절 경축식 행사에선 세월호참사 희생자 가족을 위로한다며 명창공연을 벌여 유가족의 항의를 받기도 했다.
 

  • 0%
  • 0%
  • 코스피 : 3012.95하락 86.7418:03 02/26
  • 코스닥 : 913.94하락 22.2718:03 02/26
  • 원달러 : 1123.50상승 15.718:03 02/26
  • 두바이유 : 64.42하락 1.6918:03 02/26
  • 금 : 64.29하락 1.118:03 02/26
  • [머니S포토] '예타면제' 가덕도 신공항 특별법, 국회 통과
  • [머니S포토] 허창수, 전경련 정기총회 입장
  • [머니S포토] 대화하는 윤호중 법사위원장과 여야 간사
  • [머니S포토] 체육계 폭력 등 문체위, 두눈 감고 경청하는 '황희'
  • [머니S포토] '예타면제' 가덕도 신공항 특별법, 국회 통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