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이힐 경찰관, '킬힐' 될 뻔… 경찰관 얼굴 걷어찬 20대 만취녀 "기억 안나"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하이힐 경찰관' /자료사진=이미지투데이
'하이힐 경찰관' /자료사진=이미지투데이

'하이힐 경찰관'

만취 상태의 20대 여성이 경찰관의 얼굴을 하이힐로 걷어차 중상을 입히는 사건이 발생했다.

서울 광진경찰서는 11일 오전 5시쯤 순찰차를 타고 귀가하던 중 조수석에 있던 정모(38) 경장의 얼굴을 발로 차 눈을 다치게 한 선모(24)씨에 대해 특수공무집행방해 치상 혐의로 구속영장을 신청했다고 12일 밝혔다.

선씨는 광진구 화양동에서 "밤이라 집에 가기 무서우니 동대문에 있는 집까지 태워달라"며 112에 신고해 순찰차를 타고 귀가 중이었다.

정 경장은 통화하던 선씨가 갑자기 고성을 내자 "괜찮냐"고 물어보며 얼굴을 돌리다 9cm에 달하는 하이힐에 얼굴을 강타당했다.

정 경장은 왼쪽 눈물샘 부분을 굽으로 강타당해 눈을 크게 다치고 코뼈가 골절됐다. 정 경장은 곧바로 영등포구의 한 안과로 옮겨져 응급 수술을 받았지만 추가 수술이 필요한 상태로 알려졌다.

경찰에서 선씨는 "납치된 것으로 오해했다"며 "술에 취해 당시 상황이 잘 기억나지 않는다"고 진술한 것으로 전해졌다.
 

  • 0%
  • 0%
  • 코스피 : 3184.02하락 36.6810:40 04/21
  • 코스닥 : 1026.70하락 5.1810:40 04/21
  • 원달러 : 1115.90상승 3.610:40 04/21
  • 두바이유 : 66.57하락 0.4810:40 04/21
  • 금 : 65.74상승 0.9110:40 04/21
  • [머니S포토] 학교·학원 코로나19 방역대응 강화조치 브리핑
  • [머니S포토] 국힘 비대위 들어서는 주호영 대표 권한대행
  • [머니S포토] 민주당 비대위 들어서는 '윤호중'
  • [머니S포토] 홍남기 "차질없는 코로나 백신확보에 주력할 것"
  • [머니S포토] 학교·학원 코로나19 방역대응 강화조치 브리핑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