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대미술가 이병복 , ARKO 예술자료원에 소장 자료 2476점 기증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한국문화예술위원회 예술자료원(이하 자료원)은 지난 3월 말, 무대미술가 이병복(李秉福, 1927~)선생으로부터 소장 자료 2470여 점을 수증했다고 13일 밝혔다.

이번 수증 자료는 디지털 자료로 ▲공연 및 작업 과정을 담은 사진자료가 1,090여 점, ▲의상스케치, 가면, 미니어처 등 무대미술 자료가 580여 점, ▲‘까페 떼아뜨르’에 대한 자료가 370여 점, ▲PQ(Praha Quadriennale, 세계무대미술경연대회) 관련 자료가 80여 점, 이외에도 프로그램, 스케치, 대본, 영상 등 다양한 자료를 포함하여 총 2476점이다.
무대미술가 이병복 , ARKO 예술자료원에 소장 자료 2476점 기증
자료원은 지난 해, 한국 최초의 전문 무대미술가인 원우전(元雨田, 1903~1970)의 무대스케치 원본 자료 54점과 뮤지컬 <명성황후>, <영웅>, 오페라 <가면무도회> 등 다양한 장르에서 종횡무진하고 있는 박동우(1962~) 무대미술가의 스케치, 도면 등 4,400여 점을 수집한 데 이어 이번에 이병복 선생의 자료를 수집함에 따라 <무대미술자료 콜렉션> 구축에 한 발 더 나아가게 되었다.

이번 수증자료는 2013년, 자료원이 이병복 선생 자택 및 무의자박물관에 6개월 간 인력을 파견하여 디지털화 작업을 실시한 결과물이다.

자료원측은 이 자료들이 ▲무대미술가 이병복의 작품 및 미학 세계 연구, ▲한국 무대미술사 연구, ▲‘극단 자유’와 ‘까페 떼아뜨르’ 자료를 통한 소극장 운동 조명 등에 널리 활용될 것으로 기대했다.

이병복(李秉福, 1927~) 선생

무대미술가이자 극단 자유 대표, 무의자 박물관장. 1966년 연출가 김정옥과 함께 극단 자유를 창단, 1969년 4월 ‘세계 연극인의 날’에 맞춰 명동에 ‘까페 떼아뜨르’ 개관, <대머리 여가수>를 기념공연으로 올렸다. <무엇이 될고하니>, <달맞이꽃>, <바람부는 날에도 꽃은 피네>, <수탉이 안 울면 암탉이라도>, <피의 결혼>, <왕자 호동>, <햄릿>, <어디서 무엇이 되어 다시 만나랴> 등의 무대장치, 인형, 가면, 의상, 소도구를 만들었다. 한지를 사용한 종이의상을 개발했고, 소도구를 무대미술의 개념으로 확장시킨 장본인이다.

가장 한국적인, 한국을 대표하는 무대미술가로 불리는 이병복 선생은 프라하 세계 무대미술 경연대회(PQ, Praha Quadriennale)에서 1991년, 1999년에 명예상과 은상을 수상한 바 있고, 최근에는 그 공로를 높이 사, 제25회 이해랑연극상 특별상 수상자로 선정됐다.

 

강인귀
강인귀 deux1004@mt.co.kr  | twitter facebook

출판, 의료, 라이프 등 '잡'지의 잡을 담당합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015.47하락 84.2211:13 02/26
  • 코스닥 : 912.87하락 23.3411:13 02/26
  • 원달러 : 1119.70상승 11.911:13 02/26
  • 두바이유 : 66.11하락 0.0711:13 02/26
  • 금 : 65.39상승 2.511:13 02/26
  • [머니S포토] '일상 회복을 위해 백신접종'
  • [머니S포토] AZ 백신접종 당일, 정부 거리두기 방침은
  • [머니S포토] 한국 상륙 추추 트레인 '추신수'
  • [머니S포토] 한국판 실리콘밸리 '인천 스타트업 파크' 공식 개관
  • [머니S포토] '일상 회복을 위해 백신접종'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