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산업, 상반기 공채…'스펙'보다 '자질' 본다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현대산업개발은 새로운 40년을 함께 만들어나갈 신입사원을 채용한다고 13일 밝혔다.

이번 신입사원 공채에서는 채용을 위한 사전단계로 인턴제도를 도입했다. 능력과 자질을 갖춘 인재를 확보하는 한편 신입사원들의 조직 적응력을 높이려는 취지에서 도입했다는 게 현대산업개발의 설명이다.

또한 이번 채용에서 '인문학소양 테스트'를 도입할 계획이다. 논술식으로 진행되는 이 테스트를 통해 사고와 논리전개 방식 등을 여러모로 평가한다는 방침이다.

공통 오리엔테이션 후 지원 분야에 따라 본사 또는 현장에 배치해 지원자가 다양한 업무를 경험할 수 있도록 배려할 예정이다.

신입사원 채용은 2015년 2월 졸업자 또는 8월 졸업예정자를 대상으로 하며 회사채용 홈페이지를 통해 16일까지 지원할 수 있다. 모집분야는 관리·영업, 건축, 조경, 토목, 플랜트, 기계·전기, 안전 등이다.

서류전형과 인적성검사, 역량면접 거쳐 선발된 지원자는 6~7월 중 6주간 교육과 실습을 거치게 된다. 최종 합격자는 올 8월 정식 신입사원으로 채용된다.

현대산업개발 채용 담당자는 "대부분 회사가 높은 신입사원 이탈률과 부적응으로 고민하는 만큼 이번 신입사원 채용은 회사와 구직자 모두에게 윈윈(Win-Win)이 되는 제도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성동규
성동규 dongkuri@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투데이 경제주간지 <머니위크> 산업2팀 건설부동산 담당 기자.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955.84하락 40.2710:26 03/09
  • 코스닥 : 884.21하락 20.5610:26 03/09
  • 원달러 : 1143.70상승 10.510:26 03/09
  • 두바이유 : 68.24하락 1.1210:26 03/09
  • 금 : 68.32상승 1.9510:26 03/09
  • [머니S포토] 주호영 원내대표 "LH 사태, 국가적 범죄"
  • [머니S포토] 당대표 퇴임 앞둔 '이낙연' 민주당 김태년 대행체제 준비
  • [머니S포토] 당대표 퇴임 앞둔 '이낙연' 마지막 최고위
  • [머니S포토] 여성의날 행사서 악수하는 오세훈·안철수…'야권 단일화 물꼬 트이나'
  • [머니S포토] 주호영 원내대표 "LH 사태, 국가적 범죄"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