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철역 벚꽃길 명소, 인천역·송내역·신창역 등… 1호선 다섯 곳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전철역 벚꽃길 명소' /사진=머니위크DB
'전철역 벚꽃길 명소' /사진=머니위크DB

'전철역 벚꽃길 명소'

교통체증과 주차 걱정 없이 벚꽃을 감상할 수 있는 전철역 주변 벚꽃길에 관심이 쏠리고 있다.

9일 코레일은 기상청이 발표한 수도권지역 벚꽃 만개시기와 전철역장이 추천하는 '구석구석 상상여행' 코스 자료를 토대로 전철역과 가까운 '벚꽃길 5선'을 선정해 발표했다.

벚꽃길 5선의 지하철역은 1호선 인천역·송내역·월계역∼방학역·금천구청역∼가산디지털단지역·신창역이다.

먼저 코레일이 선정한 '벚꽃길 5선'의 첫 번째는 인천역에 위치한 '자유공원' 벚꽃길이다.

이곳은 우리나라 최초의 서구식 공원인 자유공원으로 입구부터 1㎞의 거리가 벚꽃으로 꾸며져 있다. 특히 자유공원과 인접한 중구 지역은 근대 개항기의 역사를 느낄 수 있는 곳으로 나들이 코스로 제격이며, 주변에 자리한 차이나타운과 삼국지 벽화거리, 인천근대건축전시관 등을 함께 관람할 수 있다는 장점이 있다.

두 번째는 송내역 인근에 위치한 '인천대공원 벚꽃터널'이다.

인천대공원 벚꽃터널은 송내역에서 도보로 5분 거리이며 대표적인 가족 나들이 명소로 알려져 있다. 인천대공원 후문에서 호수까지 1.5㎞ 구간 길 양편으로 30년 이상의 벚꽃나무 600여 그루가 빼곡하게 들어찬 벚꽃터널이 장관을 이루며, 야간의 벚꽃길이 운치를 더한다.

세 번째는 월계역∼방학역 구간에 위치한 '중랑천 벚꽃길'이다.

이 구간은 서울 북동쪽의 대표적인 벚꽃길이다. 역에서 도보로 5분 거리의 중랑천변 따라 벚꽃길이 이어진다. 11일과 12일에는 벚꽃축제도 열린다.

네 번째는 금천구청역∼가산디지털단지역 구간에 자리한 '벚꽃 십리길'이다.

이곳은 3.4㎞의 거리가 벚꽃길로 이루어져 '벚꽃 십리길'이라는 명칭이 붙었다. 안양천 옆에 연분홍 벚꽃 산책로와도 이어져 벚꽃 감상에 제격인 곳이다.

마지막은 신창역에 위치한 '순천향대학교 캠퍼스 벚꽃광장'이다.

이곳은 800여 그루의 벚나무가 있고, 순천향대학교 캠퍼스에서 매년 축제가 열리기 때문에 벚꽃 명소로 유명하다. 아이들이 안전하게 뛰어놀 수 있는 잔디광장과 운동장도 갖추어져 있다. 가까운 곳에 도고온천이 있어 온천을 즐겨도 좋다.
 

  • 0%
  • 0%
  • 코스피 : 3198.84상승 0.2218:01 04/19
  • 코스닥 : 1029.46상승 7.8418:01 04/19
  • 원달러 : 1117.20상승 0.918:01 04/19
  • 두바이유 : 66.77하락 0.1718:01 04/19
  • 금 : 65.12상승 0.9518:01 04/19
  • [머니S포토] 정치·외교·통일·안보 분야 대정부질문 출석한 국무위원들
  • [머니S포토] 박병석 의장 예방한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단
  • [머니S포토] 4.19 민주묘지 찾은 시민들
  • [머니S포토] 김부겸 "국민에게 도움 주는 정책 새로운 입장 밝힐것"
  • [머니S포토] 정치·외교·통일·안보 분야 대정부질문 출석한 국무위원들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