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청래 의원, 국회 대정부질문서 이완구 총리에 사퇴 요구한 이유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정청래 의원' '국회 대정부질문' /사진=임한별 기자
'정청래 의원' '국회 대정부질문' /사진=임한별 기자

'정청래 의원' '국회 대정부질문'

새정치민주연합 정청래 의원은 13일 국회에서 열린 정치분야 대정부 질문에서 ‘성완종 리스트’와 관련해 이완구 국무총리에 사퇴를 요구했다.

정 의원은 이날 자리에서 "총리는 법무부장관을 통해서 직·간접적으로 수사를 지휘·조율할 수 있는 위치에 있고, 대통령 비서실장은 민정수석을 통해 직·간접적으로 수사에 관여할 수 있는 위치에 있다"며 "직에서 사퇴해야 할 것"이라고 주장했다.

그는 "건국 이래 최악의, 최대 권력형 부정 비리 사건이 터졌다"며 "리스트에 등장하는 인물 8명에 박근혜 대통령과 가장 가까웠던 사람들 전현직 비서실장 4명이 포함돼 있다"고 말했다.

이어 "노무현 전 대통령을 탄핵한 기준이라면 지금 벌어지고 있는 부패 스캔들은 박근혜 대통령을 열 번이라도 탄핵할 사안"이라고 강조했다.
 

  • 0%
  • 0%
  • 코스피 : 3198.84상승 0.2218:01 04/19
  • 코스닥 : 1029.46상승 7.8418:01 04/19
  • 원달러 : 1117.20상승 0.918:01 04/19
  • 두바이유 : 66.77하락 0.1718:01 04/19
  • 금 : 65.12상승 0.9518:01 04/19
  • [머니S포토] 정치·외교·통일·안보 분야 대정부질문 출석한 국무위원들
  • [머니S포토] 박병석 의장 예방한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단
  • [머니S포토] 4.19 민주묘지 찾은 시민들
  • [머니S포토] 김부겸 "국민에게 도움 주는 정책 새로운 입장 밝힐것"
  • [머니S포토] 정치·외교·통일·안보 분야 대정부질문 출석한 국무위원들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