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라크 아홉살 소녀, IS 집단 성폭행으로 임신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이라크 is' /사진=뉴시스
'이라크 is' /사진=뉴시스

'이라크 is'

이라크 소수민족 야지디족의 아홉살 소녀가 IS 대원의 집단 성폭행으로 임신한 것으로 전해졌다.

데일리 익스프레스는 이 소녀가 최소 10명의 남성에게 성폭행 당했고, 8개월 동안 IS에 억류돼 있다가 최근 풀려났다고 보도했다.

이 소녀는 현재 이라크 난민캠프에서 국제 구호요원들의 보호를 받고 있으며 이번 주 한 쿠르드 구호단체가 그녀를 독일로 데려갈 예정이다.

앞서 지난 8일 IS는 야지디족 어린이 40여 명과 노인 등 216명을 풀어주었는데 이 소녀도 이들에 포함된 것으로 전해졌다.

한 캐나다 국적의 구호요원은 "어린 나이에 임신을 함으로써 향후 출산할 때 제왕절개 수술을 하더라도 큰 위험이 있을 것이며, 성적 유린으로 그는 육체적으로 뿐만 아니라 정신적으로도 큰 충격을 받았을 것"이라고 말했다.
 

  • 0%
  • 0%
  • 코스피 : 3001.72하락 97.9713:26 02/26
  • 코스닥 : 910.17하락 26.0413:26 02/26
  • 원달러 : 1123.10상승 15.313:26 02/26
  • 두바이유 : 66.11하락 0.0713:26 02/26
  • 금 : 65.39상승 2.513:26 02/26
  • [머니S포토] 허창수, 전경련 정기총회 입장
  • [머니S포토] 대화하는 윤호중 법사위원장과 여야 간사
  • [머니S포토] 국회 문체위, 의견 나누는 황희 장관
  • [머니S포토] '일상 회복을 위해 백신접종'
  • [머니S포토] 허창수, 전경련 정기총회 입장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