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학년 초등학생, 4시간 전 배운 심폐소생술로 50대 살렸다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초등학생 심폐소생술' /사진=YTN뉴스 캡처
'초등학생 심폐소생술' /사진=YTN뉴스 캡처

'초등학생 심폐소생술'

초등학생이 의식을 잃고 쓰러진 50대를 심폐소생술로 살려냈다.

13일 서울 강서소방서에 따르면 지난 9일 오후 7시쯤 강서구 내발산동의 한 아파트 앞에서 김 모(51)씨가 의식을 잃고 쓰러졌다.

엄마와 장을 보기 위해 길을 나서던 초등학교 4학년 이수빈(10) 양은 쓰러져 있던 김 씨를 발견, 그에게 달려가 침착하게 흉부 압박을 실시했다. 결국 김 씨는 이 양의 응급처치 덕분에 1분 만에 호흡을 되찾았다.

평소 심폐소생술에 관심이 있었던 서울 수명초등학교 4학년 이수빈양은 마침 4시간 전인 이날 오후 3시 어머니와 함께 강서소방서 심폐소생술 상설 체험장을 방문해 교육을 받았던 것으로 전해진다.

의식을 찾고 나서 도착한 응급차를 타고 병원으로 옮겨진 김 씨는 하루 치료를 받고 무사히 퇴원했다.

소방서는 이 양에게 표창장을 수여했다.

소방 관계자는 "초등학생이 교육을 받고 의식을 잃고 쓰러진 행인에게 바로 심폐소생술을 실시한 것은 체험교육의 중요성을 보여준 사례"라고 말했다.
 

  • 0%
  • 0%
  • 코스피 : 3250.50상승 53.314:10 05/10
  • 코스닥 : 991.24상승 12.9414:10 05/10
  • 원달러 : 1114.50하락 6.814:10 05/10
  • 두바이유 : 68.28상승 0.1914:10 05/10
  • 금 : 65.90하락 1.2714:10 05/10
  • [머니S포토] 무소속 홍준표 "국민의힘 복당할 것…정권교체 밀알되겠다"
  • [머니S포토] 민주당, 文 대통령 4주년 특별연설 시청
  • [머니S포토] 文 대통령 "코로나19 백신 접종 빨랐더라면 하는 아쉬움 있어"
  • [머니S포토] '연대와 공생의 국정비전 제안'
  • [머니S포토] 무소속 홍준표 "국민의힘 복당할 것…정권교체 밀알되겠다"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