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리랑 3A호, 백두산 화산 활성화 조짐 포착할까… 해변가 파라솔 등 관측영상 공개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지난달 26일 성공적으로 발사된 다목적실용위성 3A호(아리랑 3A호)의 지구 관측 영상이 14일 첫 공개됐다.

이날 미래창조과학부는 아리랑 3A호의 성능 점검 목적으로 촬영된 시험영상을 대중에 첫 공개하며 현재 한국항공우주연구원은 아리랑 3A호에 대한 초기 운영 및 검보정을 진행 중이라고 밝혔다.

 
아리랑 3A호 광학영상 /자료=미래부
아리랑 3A호 광학영상 /자료=미래부

공개된 영상에서 아리랑 3A호는 지난 1일 두바이 팜 쥬 메이라 지역과 부르즈 알 아랍 호텔을 광학영상으로 촬영했다. 이를 통해 팜 쥬 메이라 바닷가에 운항중인 배와 배가 지나간 항적을 볼 수 있으며, 부르즈 알 아랍 주변의 해변가에 줄지어 있는 파라솔과 항구에 정박중인 배들을 선명하게 관찰할 수 있다.

또한 열적외선 카메라로 야간에 백두산을 촬영한 영상도 선보였다. 온도가 낮은 백두산 천지 부분은 어두운 색으로 나타나 주변 지역과의 온도차를 확인할 수 있다. 주간에 서울을 촬영한 적외선 영상을 보면, 온도가 높은 지역은 빨간색으로 온도가 낮은 지역은 파란색과 어두운색으로 표시돼 해당 지역의 온도차 정보를 쉽게 가늠할 수 있다.

아리랑 3A호 적외선 촬영 영상 /자료=미래부
아리랑 3A호 적외선 촬영 영상 /자료=미래부

미래부에 따르면 현재 아리랑 3A호는 발사 이후 위성 상태, 자세 제어 기동 성능, 영상레이더, 자료전송 안테나 전개 기능 등 위성탑재체 구성품 전반의 기능 점검을 거쳤다.

오는 9월까지 정상 궤도에서 최종 검·보정 작업을 진행한 후 앞으로 4년간 528Km 상공에서 고성능 적외선(Infra Red) 센서와 0.5m급 국내 최고 해상도 광학렌즈를 통해 도시 열섬 현상 등 기후변화 분석, 재해재난·국토·자원·환경감시 등에 활용될 영상정보를 공급하게 된다.

한편 우리나라는 기존의 광학 관측위성(아리랑 2, 3호), 레이더 관측위성(아리랑 5호)과 적외선 관측위성(아리랑 3A호)까지 운용하게 됨에 따라 전천후 지구관측 체계를 갖췄다.

이에 따라 미래부는 “다양한 시간대에 주야간 기상조건에 관계없이 지구관측 영상 획득 및 활용이 가능할 것으로 기대한다”고 밝혔다.
 

정채희
정채희 poof34@mt.co.kr  | twitter facebook

IT 전 분야를 담당하고 있으며 이통3사, TV홈쇼핑, 소셜커머스, 오픈마켓, 게임 등 다양한 분야에서 독자 여러분들의 따끔한 말씀, 혹은 제보 기다리겠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153.32상승 31.2118:01 05/14
  • 코스닥 : 966.72상승 14.9518:01 05/14
  • 원달러 : 1128.60하락 0.718:01 05/14
  • 두바이유 : 68.71상승 1.6618:01 05/14
  • 금 : 66.56상승 1.0218:01 05/14
  • [머니S포토] 경총 예방 문승욱 "아무도 흔들 수 없는 제조강국 위상 다질 것"
  • [머니S포토] 김부겸 총리 '안심하고 백신 접종 하세요'
  • [머니S포토] 취임식서 박수치는 김부겸 신임 총리
  • [머니S포토] 총리 인준 강행 규탄항의서 전달하는 국민의힘
  • [머니S포토] 경총 예방 문승욱 "아무도 흔들 수 없는 제조강국 위상 다질 것"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