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재홍 파주시장, 명품백·금도장 수수정황 포착… "아내가 받은 사실 몰랐다"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이재홍 파주시장' /사진=뉴스1
'이재홍 파주시장' /사진=뉴스1

'이재홍 파주시장'

이재홍 파주시장이 고가의 명품백·금도장 등의 금품을 받은 정황이 포착됐다.

14일 경찰청 지능범죄수사대는 이 시장이 고가의 명품백과 금도장을 받은 사실을 확인했다고 밝혔다.

경찰은 이 시장에게 돈을 건넸다는 운수업체 측의 진술을 확보한 데 이어 이 시장 측으로부터 현금 외에 다른 금품도 받아 챙겼다는 증거도 포착해 분석 중이다.

앞서 이 시장은 파주 시내 대기업 통근버스 운영권을 딸 수 있도록 힘써달라며 운수업체로부터 5000여만 원 상당의 금품을 받은 혐의(특정범죄가중처벌법상 뇌물수수)로 2차례에 걸쳐 경찰에 소환돼 조사 받은 바 있다.

해당 업체는 그동안 대기업 통근버스를 독점적으로 운영해오다 재계약 과정에서 다른 업체와 운영권을 나눠갖게 된 것으로 알려졌다. 이 업체는 관내 대기업의 통근버스 50~60대를 운행하고 있다.

경찰은 이 시장을 상대로 부인이 금품을 받은 사실을 알고 있었는지, 운영권 선정 과정에서 업무상 영향력을 행사했는지 등을 집중 추궁했다.

이 시장은 경찰 조사에서 "아내가 금품을 받은 사실을 몰랐다"며 혐의를 전면 부인한 데 이어 "받은 금품은 모두 돌려줬으며 일부는 받은 사실 자체가 없다"고 진술한 것으로 전해졌다.
 

  • 0%
  • 0%
  • 코스피 : 3134.52하락 18.818:01 05/17
  • 코스닥 : 962.50하락 4.2218:01 05/17
  • 원달러 : 1134.80상승 6.218:01 05/17
  • 두바이유 : 68.71상승 1.6618:01 05/17
  • 금 : 65.26하락 1.318:01 05/17
  • [머니S포토] 김기현 대표 권한대행 찾은 김부겸 총리
  • [머니S포토] 김부겸 국무총리, 송영길 민주당 대표 예방
  • [머니S포토] 더불어민주당, 부동산 정책현안 점검
  • [머니S포토] 중소기업중앙회 찾은 문승욱 산업통상자원부 장관
  • [머니S포토] 김기현 대표 권한대행 찾은 김부겸 총리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