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역군인이 간경화 말기 부친에 간 이식… 전남대병원 “수술 성공적”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전남대병원에서 자신의 간을 이식해 준 조성훈 일병이 아버지 조기주씨를 만나고 있다.
전남대병원에서 자신의 간을 이식해 준 조성훈 일병이 아버지 조기주씨를 만나고 있다.

현역 군인으로 복무 중인 아들이 간경화 말기로 사경을 해메는 아버지에게 자신의 간 일부를 이식해 새로운 삶을 살게 해 준 사실이 알려져  주위를 훈훈하게 하고 있다.

미담의 주인공은 강원도에서 현역 군인으로 복무 중인 조성훈(20) 일병. 조 일병은 지난달 25일 전남대병원에서 간경화 말기로 생명이 위중한 아버지 조기주씨(48)에게 자신의 간 60%를 떼어주는 수술을 받았다.

아버지 조씨는 오래 전부터 간염을 앓다 2년전 시작한 사업으로 인한 과로와 스트레스 등으로 인해 간경화로 악화됐다.

이날 수술은 전남대병원 이식혈관외과과장이며 이식센터장인 최수진나 교수의 집도로 6시간에 걸쳐 진행됐다.

현재 조씨는 병실에서 건강을 회복 중이며 이르면 1주일 내 퇴원도 가능할 정도로 호전되고 있다. 조 일병도 퇴원해 국군병원에서 치료를 받고 있다.

조씨는 "한창 건강하게 커야 할 때이고 자신의 꿈을 향해 열심히 공부해야 할 시기에 장애가 되지 않을까 큰 걱정"이라며 "지금까지 자신의 길을 묵묵히 잘 걷고 있는 아들에게 고맙고 정말 미안한 마음 뿐”이라고 눈시울을 붉혔다.

조 일병은 “마땅히 자식으로서 해야 할 일을 했다”며 “무엇보다 아버지의 상태가 좋아지게 돼 정말 기쁘게 생각한다”고 겸손해했다.

수술을 집도한 최수진나 교수는 “이번 환자는 간경화 말기로 위중한 상태였으나 아들의 효심 덕에 성공적으로 수술을 마치고 지금은 매우 양호한 상태로 회복 중”이라고 말했다.

한편 전남대병원은 지난해 간이식 수술 8건, 신장이식 수술 35건을 시행한데 이어 올해 3개월간 간이식 수술 5건, 신장이식 8건을 기록하고 있다. 현재까지 신장이식은 총 455건, 간이식은 37건을 했다.

또한 수술 난이도가 높은 혈액형불일치 장기이식은 총 5건(간이식 4건, 신장이식 1건)을 모두 성공적으로 마쳤다. 과거에는 혈액형불일치 장기이식처럼 이식의 절대적인 금기 사항 중의 하나였던 기증자와 수혜자 사이의 교차검사가 양성인 신장 이식도 적절한 이식 전후 관리를 통해 6건 모두 성공했다.

이러한 노력에 힘입어 전남대병원은 지난해 국립장기이식관리센터의 뇌사판정대상자관리전문기관 평가에서 대전·충청·호남지역 1위에 선정됐으며 최수진나 교수는 장기기증자 활성화 유공자로 보건복지부장관상을 수상했다.
 

광주=이재호
광주=이재호 jaeho5259@mt.co.kr  | twitter facebook

광주전남지역 경제 소식을 빠르고 정확하게 독자 여러분께 전달하겠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197.20상승 18.4618:01 05/07
  • 코스닥 : 978.30상승 8.3118:01 05/07
  • 원달러 : 1121.30하락 4.518:01 05/07
  • 두바이유 : 68.28상승 0.1918:01 05/07
  • 금 : 65.90하락 1.2718:01 05/07
  • [머니S포토] '다양한 카네이션'
  • [머니S포토] 이마트, 전 점포서 코로나19 자가검사키트 판매 시작
  • [머니S포토] 택배노조 총파업 결과 발표하는 진경호 위원장
  • [머니S포토] 중대본 홍남기 "어제 확진자수 525명…1일, 500명 이하 위해 정부 총력"
  • [머니S포토] '다양한 카네이션'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