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리스, 구제금융 받지 못할 경우 ‘디폴트 선언 가능성’ 시사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사진=머니투데이 DB
사진=머니투데이 DB

그리스가 구제금융을 받지 못할 경우 디폴트(채무불이행)를 선언할 수도 있다는 가능성을 내비쳤다.

13일(현지시간) 파이낸셜타임즈(FT)에 따르면 그리스 정부는 이미 재정이 바닥을 드러낸 탓에 유럽이 구제금융을 제공하지 않을 경우 국제통화기금(IMF)에 빌린 돈을 갚지 못할 수도 있다고 밝혔다.

그리스의 한 정부 관계자는 “만약 국제 채권단이 경제 개혁안을 거절할 경우 그리스 정부는 IMF에 빚진 25억로를 갚을 여력이 없다”며 “이미 공공부문 임금과 연금을 지급하느라 정부 재정이 급격이 줄어든 상태”라고 밝혔다,

그는 이어 “유럽이 구제금융을 제공하지 않을 경우 더 이상의 대안은 없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그리스는 오는 5월과 6월까지 IMF에 25억유로를 상환해야 한다. 하지만 당장 필요한 곳에 집행한 예산도 확보하지 못할만큼 극심한 재정난에 빠져있다.

이같은 상황에 당초 국체 채권단이 주기로 했던 구제금융 분할금 72억유로는 치프라스 정부가 제출한 경제 개혁안이 승인되지 않아 지급일이 계속해서 미뤄져 상황은 더욱 악화되고 잇는 것이다.

만약 그리스가 디폴트를 선언하게 되면 그리스 경제 전반이 유래 없는 혼란에 빠질 가능성이 크다. 디폴트를 선언하는 순간 유럽중앙은행(ECB)가 그리스 중앙은행에 자금을 지원해주는 '긴급 유동성 지원(Emergency Liquidity Assistance)'이 종료된다.

이같은 상황이 현실화되면 그리스 은행들은 문을 닫는 것밖에 별대른 대안이 없어진다. 다른 유로존 회원국들도 그리스가 디폴트를 선언할 경우 그 영향권에서 자유롭기는 힘들다.

FT는 “유로존 결성 16년 만에 처음으로 통화동맹에서 이탈하는 국가가 발생하면 유로존은 전에 없는 충격을 받을 것”이라고 주장했다.

한편, 일각에서는 이처럼 그리스가 디폴트 가능성을 언급한 것은 채권단과 협상에서 우위를 점하기 위한 퍼포먼스라는 주장도 제기되고 있는 상태다.
 

한영훈
한영훈 han005@mt.co.kr  | twitter facebook

A wondrous world where I'd like to be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173.05상승 38.5318:03 05/18
  • 코스닥 : 969.10상승 6.618:03 05/18
  • 원달러 : 1130.50하락 4.318:03 05/18
  • 두바이유 : 68.71하락 0.7518:03 05/18
  • 금 : 67.17상승 1.9118:03 05/18
  • [머니S포토] 아기상어 캐릭터 제품 살펴보는 권칠승 중기부 장관
  • [머니S포토] 한예리 "MODAFE 2021 홍보대사 됐어요"
  • [머니S포토] 與 김병욱 "블록체인·가상자산 거래, 막을 수 없는 현상이자 흐름"
  • [머니S포토] 토요타, 2022년형 뉴 캠리 공식 출시…가격은 3669만~4357만 원
  • [머니S포토] 아기상어 캐릭터 제품 살펴보는 권칠승 중기부 장관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