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정사업본부, 정원 1023명 감축… 연451억원 인건비 절감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우정사업본부' /사진=우정사업본부 홈페이지 캡처
'우정사업본부' /사진=우정사업본부 홈페이지 캡처

'우정사업본부'

우정사업본부가 이용률이 극히 저조한 대학 내 우체국 등을 폐국하고 집배원·금융·알뜰폰 판매 인력은 늘리는 조직개편을 단행한다.

행정자치부는 우정본부의 조직진단을 실시해 여유인력 정원 1350명을 감축하고 동시에 현장 서비스와 신규 추진사업 인력을 327명 보강하는 내용의 '우정사업 경영효율화를 위한 조직개편 계획'을 확정했다고 14일 밝혔다.

우정사업본부는 이번 조직개편안으로 정원이 총 1023명 감축되며, 이를 통해 연간 약 451억원 수준의 인건비를 절감할 수 있을 것으로 전망했다.

우정본부는 우선 예산·물품관리 등 총괄우체국 지원기능을 현장관서로 이관하고 이용률이 극히 저조한 대학 내 우체국 등을 폐국하고 해당 업무를 민간 우편 취급국 및 인근 우체국으로 이관할 방침이다.

또 단순 우편분류 업무 자동화, 부서 간 유사기능 통폐합·조직 슬림화, 업무량 감소 일부 우편집중국 지원부서 통폐합 등으로 정원을 줄일 계획이다.

반면 집배인력, 알뜰폰 판매 현장 대응인력, 금융사고 예방기능 강화 및 금융마케팅 인력은 보강된다.

감축된 정원은 향후 국민안전, 경제살리기, 복지 등 분야에 증원될 예정이다.

절감된 재원은 우정서비스 수요가 증가하고 있는 지역에 우체국 신설 및 금융자동화기기 증설 등 신규시설 투자에 투입된다.

정종섭 행자부 장관은 “이번 조직개편은 행자부와 우정본부 선제적으로 공무원 정원 감축 분야를 발굴하는 등 정부3.0 기반의 정부조직 효율화의 우수사례”라며 “앞으로도 정부조직혁신단과 함께 정부기능과 조직을 선진형으로 개편하기 위해 지속적으로 대상을 발굴하겠다”고 밝혔다.
 

  • 0%
  • 0%
  • 코스피 : 3287.17상승 10.9812:58 06/24
  • 코스닥 : 1014.38하락 2.0812:58 06/24
  • 원달러 : 1135.50하락 2.212:58 06/24
  • 두바이유 : 74.50상승 0.4212:58 06/24
  • 금 : 73.43상승 0.9112:58 06/24
  • [머니S포토] 홍준표, 1년 3개월만에 국민의힘 복당
  • [머니S포토] '과방위 또 파행' 회의장 퇴장하는 국민의힘
  • [머니S포토] 국회 환노위 회의 주재하는 송옥주 위원장
  • [머니S포토] '국힘 부동산 전수조사 압박' 윤호중 "생선도 머리부터 썩기 마련"
  • [머니S포토] 홍준표, 1년 3개월만에 국민의힘 복당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