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완종 리스트, 문재인 "이완구 총리 직무정지 조치해야"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성완종 리스트' 문재인 새정치민주연합 대표. /사진=뉴스1
'성완종 리스트' 문재인 새정치민주연합 대표. /사진=뉴스1

'성완종 리스트'

문재인 새정치민주연합 대표가 이완구 국무총리의 금품수수 비리 의혹과 관련, "현직 국무총리와 현직 대통령 비서실장이 피의자로 수사받는 일은 역사상 없던 일"이라며 직무정지 이상의 조치를 요구했다.

문 대표는 14일 오후 4·29 재보선 광주 서구을 조영택 후보 선거대책위원회 출범식에 참석해 "이완구 총리는 국회가 아니라 검찰에 가서 피의자 신문을 받아야 한다"고 말했다.

그는 "현직 국무총리와 현직 대통령 비서실장이 피의자로 수사받는 일은 역사상 없던 일"이라며 "두 사람은 스스로 거취를 결정해서 부끄러움을 더 키우지 말아야 한다"고 강조했다.

또 그는 "박근혜 대통령은 이완구 총리와 이병기 비서실장이 현직에 있으면서 피의자로 수사받게 된 상황을 어떻게 할 건지 입장을 밝혀야 한다"며 "우병우 민정수석과 민정수석실 수사 관여를 어떻게 차단할지 그 방안도 밝혀야 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한편, 경향신문은 이날 낮 12시 고 성완종 전 경남기업 회장의 3차 녹음파일을 공개했다. 해당파일에서 성 전 회장은 이완구 국무총리에게 3천만 원의 선거자금을 건넸다고 밝혔다.
 

  • 0%
  • 0%
  • 코스피 : 3161.66하락 47.7718:01 05/12
  • 코스닥 : 967.10하락 11.5118:01 05/12
  • 원달러 : 1124.70상승 5.118:01 05/12
  • 두바이유 : 68.55상승 0.2318:01 05/12
  • 금 : 65.54하락 1.218:01 05/12
  • [머니S포토] 최태원 회장과 악수하는 문승욱 장관
  • [머니S포토] 與 부동산 특위, 착석하는 송영길-김진표
  • [머니S포토] 총리 인준안 불발… 여당과 얘기하는 '서병수'
  • [머니S포토] 이재명 지사 "기본정책으로 공정성 회복할 것"
  • [머니S포토] 최태원 회장과 악수하는 문승욱 장관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