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완구·성완종 보도, 진중권 "생명은 반송 해드리오니, 직위만 반납하세요"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이완구 성완종' /사진=진중권 동양대 교수 트위터 캡처
'이완구 성완종' /사진=진중권 동양대 교수 트위터 캡처

'이완구 성완종'

'성완종 리스트'에 연루된 이완구 국무총리가 (돈을 받았다면) 목숨을 내놓겠다"며 금품 수수 의혹을 강력하게 부인하고 있는 가운데, 진중권 동양대 교수가 "생명은 반송 해드리오니, 직위만 반납하세요. 목숨은 함부로 거는 거 아녜요"라는 글을 SNS에 올렸다.

진중권 동양대 교수는 15일 자신의 트위터를 통해 이날 보도된 경향신문의 1면 기사를 올리며 이같이 밝혔다.

앞서 경향신문은 성완종 전 경남기업 회장이 이완구 총리 측에 돈을 전달한 구체적인 방법과 장소, 시간 등을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2013년 4월 4일 오후 4시30분, 성완종 전 회장 측이 이완구의 부여 선거 사무소에 들렀고, 차에서 현금이 든 비타 500박스를 꺼내 이완구 총리에게 전달했다. 성 전 회장은 이완구 총리와 1시간 정도 만난 후 박스를 놓고 나간 것으로 전해졌다.

이에 진중권 교수는 "웬 우연의 일치. 마침 저도 어제 비타500 한 박스를 받았다. 수업 중이던 학생들과 나눠 마셨다"고 말했다.
 

  • 0%
  • 0%
  • 코스피 : 3125.24하락 2.3418:01 09/24
  • 코스닥 : 1037.03상승 0.7718:01 09/24
  • 원달러 : 1176.50상승 118:01 09/24
  • 두바이유 : 77.23상승 0.7718:01 09/24
  • 금 : 74.77상승 0.6618:01 09/24
  • [머니S포토] 국회 법사위 '세종의사당' 코앞 9부능선
  • [머니S포토] 윤호중 원내대표 주재 與 최고위 회의
  • [머니S포토] 대장동 개발비리 의혹 등 국민의힘 원내책회의
  • [머니S포토] 파이팅 외치는 국민의힘 대선주자들
  • [머니S포토] 국회 법사위 '세종의사당' 코앞 9부능선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