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인 지갑 속에는 '현금 7만7000원과 카드 2장'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자료=한국은행
/자료=한국은행

지난해 성인 소비자는 지갑 속에 현금 7만7000원과 신용카드 1.9장을 꼽고 다닌 것으로 나타났다.

15일 한국은행이 발표한 ‘2014년도 지급결제보고서’에 따르면 전국 19세 이상 성인 2500가구를 대상으로 설문조사를 실시한 결과 소비자 1인당 지갑 속에 평균 7만7000원의 현금을 보유하고 있던 것으로 조사됐다.

연령대별로는 50대가 9만3000원으로 가장 높은 것으로 조사됐다. 반면 20대는 4만6000원으로 가장 낮았다.

1인당 신용카드 보유수는 평균 1.9장으로 나타났다. 다만 실제 사용 중인 카드는 1.6장인 것으로 조사됐다. 신용카드 보유비율은 88.7%로 미국, 캐나다, 독일 등 주요 선진국보다 높은 수준인 것으로 나타났다.

물건을 구매하는 등 실질적인 소비를 할 때는 현금을 주로 사용하지만 이용금액은 신용카드가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상품 및 서비스 대금 결제시 건수 기준으로는 현금이 37.7%로 가장 높았다. 이어 신용카드(34.2%), 체크·직불카드(17.9%) 순으로 나타났다.

금액 기준으로는 신용카드 이용비중이 50.6%로 가장 높고 현금은 17.0%에 불과했다.
 

한영훈
한영훈 han005@mt.co.kr  | twitter facebook

A wondrous world where I'd like to be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202.32하락 40.3318:03 07/30
  • 코스닥 : 1031.14하락 12.9918:03 07/30
  • 원달러 : 1150.30상승 3.818:03 07/30
  • 두바이유 : 75.41상승 0.3118:03 07/30
  • 금 : 73.90상승 0.2218:03 07/30
  • [머니S포토] 피켓시위 LH노조원과 인사하는 與 '송영길'
  • [머니S포토] 국민의힘 입당한 윤석열
  • [머니S포토] 입장하는 이인영 통일부 장관
  • [머니S포토] '체계·자구 심사권 폐지' 촉구하는 장경태 의원
  • [머니S포토] 피켓시위 LH노조원과 인사하는 與 '송영길'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