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동영 '문재인 조사 촉구'에 새정치 "충격·참담 + 서글픔"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정동영 문재인' /사진=임한별 기자
'정동영 문재인' /사진=임한별 기자

'정동영 문재인'

국민모임 정동영 전 의원 측이 고 성완종 전 경남기업 회장이 참여정부 당시 두 차례 특별사면을 받은 것과 관련, 새정치민주연합 문재인 대표의 해명과 이에 대한 조사를 촉구하고 나서 관심을 모은다.

정 후보 측 임종인 대변인은 13일 출입기자들에게 카카오톡 메시지를 보내 "비리 혐의로 처벌받은 기업인이 한 정권에서 2번씩이나 특별사면 혜택을 받았다"며 "성 전 회장에 대한 2번의 특별사면을 주도한 책임자가 모두 문 대표였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특히 2007년 문 대표가 비서실장 시절 이뤄진 성 전 회장의 특사는 여러 가지 면에서 상식적으로 납득하기 어려운 특사였다"며 "특혜성 또는 대가성 의혹이 매우 짙다고 볼 수 있다"고 강조했다.

임 대변인은 "2007년 특별사면의 경우 초고속 사면이었을 뿐 아니라 성 전 회장이 스스로 상고를 포기했다는 점에서 청와대와 사전 교감이 있었던 것은 아닌지 의혹이 제기된다"며 "비슷한 시기 경남기업 계좌에서 5000만~1억원의 뭉칫돈이 빠져나간 점도 의혹의 근거"라고 밝혔다.

그는 "성 전 회장의 2번의 특사 특혜에 대해 문재인 대표는 반드시 해명해야 한다"며 "또한 검찰 수사나 ‘성완종 특검’을 실시할 경우 반드시 문재인 대표도 조사대상자에 포함돼야 한다"고 말했다.

이에 대해 새정치민주연합 강선아 부대변인은 논평을 통해 "성 전 회장의 특사는 참여정부의 특혜가 아니라 절차에 따른 사면임이 분명함에도 정 후보와 국민모임의 이 같은 주장은 성 회장의 죽음으로 드러난 친박 비리게이트로 인한 충격과 참담함에 더해 서글픔마저 느끼게 한다"며 "정동영 후보와 국민모임은 새누리당 2중대나 하자고 당을 박차고 나간 것인가"라고 비판했다.

그는 "이번 사건의 본질은 전현직 비서실장과 총리 등 박근혜정부 실세들 모두가 연루된 친박 게이트이다"며 "국민모임은 새누리당의 물귀신 작전에 편승하지 말고 근거 없는 주장을 즉각 철회하길 바란다"고 덧붙였다.
 

  • 0%
  • 0%
  • 코스피 : 3223.04상승 20.7218:03 08/02
  • 코스닥 : 1037.80상승 6.6618:03 08/02
  • 원달러 : 1150.90상승 0.618:03 08/02
  • 두바이유 : 75.41상승 0.3118:03 08/02
  • 금 : 73.90상승 0.2218:03 08/02
  • [머니S포토] '정세균과 함께하는 복지국가실천연대와의 대화'
  • [머니S포토] 취재원과 인사 나누는 최재형 전 감사원장
  • [머니S포토] 민주당 잠룡 이낙연, '코로나19 직격타' 실내체육시설 방문
  • [머니S포토] 공모주 대어 크래프톤
  • [머니S포토] '정세균과 함께하는 복지국가실천연대와의 대화'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