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동 저온 현상, 평년보다 3.7℃ 낮아… 강릉 복사꽃 축제 '발동동'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영동 저온 현상' /자료사진=이미지투데이
'영동 저온 현상' /자료사진=이미지투데이

'영동 저온 현상'

영동지역에 저온 현상이 이어지고 있어 꽃 축제에 비상이 걸렸다.

지난 13일 강원지방 기상청에 따르면 4월 영동지역 평균 기온은 6.8℃로, 평년 평균기온 10.5℃와 비교해 3.7℃ 낮다. 특히 강원산간의 경우 눈이 내리는 등 저온 현상이 계속되고 있다.

이 때문에 개화시기가 늦어지면서 지난 3∼10일까지 개최 예정이던 경포 벚꽃 축제기간이 이틀 더 연장되기도 했다.

강릉 복사꽃 축제는 18일과 19일에 개최되지만, 꽃이 만개하지 않아 축제 관계자들이 애를 먹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한편, 영동지역은 오늘(15일) 오후부터 평년 기온을 되찾으며, 저온 현상에서 서서히 벗어날 것으로 예상된다.
 

  • 0%
  • 0%
  • 코스피 : 3145.01상승 19.7711:15 09/27
  • 코스닥 : 1039.07상승 2.0411:15 09/27
  • 원달러 : 1175.90하락 0.611:15 09/27
  • 두바이유 : 77.23상승 0.7711:15 09/27
  • 금 : 74.77상승 0.6611:15 09/27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