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근혜 대통령 해외순방, 새정치 "자리 비우는 것, 국민 누구도 납득 어려워"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박근혜 대통령 해외순방' 새정치민주연합 유은혜 대변인. /사진=뉴스1
'박근혜 대통령 해외순방' 새정치민주연합 유은혜 대변인. /사진=뉴스1

'박근혜 대통령 해외순방'

새정치민주연합이 박근혜 대통령의 해외순방과 관련, "정부에 대한 불신이 그 어느 때보다도 높아지는 이 때에 자리를 비우는 것은 국민 누구도 납득하기 어렵다"며 일정 연기를 촉구했다.

새정치민주연합 유은혜 대변인은 15일 오후 브리핑을 통해 "이완구 총리가 대통령이 자리를 비운 사이에 자신에 대한 수사에 적극 대응하여 국민의 사퇴 요구를 차단할 것이라는 말도 나온다"며 이같이 밝혔다.

유은혜 대변인은 "이완구 총리를 감싸겠다는 작정이 아니라면, 박근혜 대통령은 순방을 연기해야할 것"이라며 "관계부처장관들도 관변행사를 취소하고 (세월호) 추모행사에 참석해야 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 0%
  • 0%
  • 코스피 : 3202.32하락 40.3318:03 07/30
  • 코스닥 : 1031.14하락 12.9918:03 07/30
  • 원달러 : 1150.30상승 3.818:03 07/30
  • 두바이유 : 75.41상승 0.3118:03 07/30
  • 금 : 73.90상승 0.2218:03 07/30
  • [머니S포토] 피켓시위 LH노조원과 인사하는 與 '송영길'
  • [머니S포토] 국민의힘 입당한 윤석열
  • [머니S포토] 입장하는 이인영 통일부 장관
  • [머니S포토] '체계·자구 심사권 폐지' 촉구하는 장경태 의원
  • [머니S포토] 피켓시위 LH노조원과 인사하는 與 '송영길'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