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5 제약 핫상품] 고함량 비타민C, 면역력 '충전'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2015 제약 핫상품] 고함량 비타민C, 면역력 '충전'

환절기는 피로, 스트레스 등으로 체력 저하가 일어나기 쉬운 시기다. 특히 전체적으로 신진대사가 불균형해지면서 필수 영양 성분의 균형도 깨지는 경우가 많다. 이렇듯 체력이 저하되면 체내 면역 체계 또한 약해져 알러지나 세균에 조금만 노출돼도 바로 질병으로 이어지기 쉽다.

면역력을 강화해 환절기 질환을 막기 위해선 평소 충분한 비타민C 섭취가 필수적이다. 비타민C의 풍부한 섭취는 면역계에 긍정적인 영향을 미쳐 면역력을 증강시킬 뿐 아니라 질병의 빠른 치유를 돕는다.

체내 직접적인 바이러스 저항력을 길러 감기 발병을 막고 증상을 개선하는 역할도 한다. 비타민C가 부족할 경우 유행성 독감이나 감기가 쉽게 회복되지 않는다는 것은 이미 널리 알려진 사실이다.

실제로 한 연구기관의 연구 결과에 따르면 하루 500mg 이상 비타민C 고용량 복용군은 50mg의 저용량 복용자 대비 감기 발병률이 66%가량 현저히 낮아지는 것으로 밝혀졌다.

갑작스런 날씨 변화나 과로 스트레스 상황에서도 비타민C가 체력 저하와 감기 발병을 낮춘다는 의미다.

비타민C는 체내 면역 체계를 튼튼하게 만들어 질병 저항력을 높이지만 사람의 체내에서는 자연적인 합성이 이뤄지지 않아 꾸준한 섭취를 통한 보충이 반드시 필요하다. 사과, 레몬, 오렌지, 딸기 등 비타민C가 함유된 것으로 알려진 대표적인 과일, 이 외에도 브로콜리나 파프리카, 아스파라거스 등에 비타민C가 함유돼 있어 충분히 섭취하면 좋다.

비타민C의 또다른 특징 중 하나는 고함량을 복용해도 좋다는 점이다. 비타민C는 면역력 강화와 항산화 효과, 체내 혈관의 노화 방지 등 다양한 역할을 하기 때문에 많이 복용할수록 효과적이다.

흔히 말하는 비타민C의 일일 권장섭취량은 약 100mg 정도지만 수용성 비타민이기 때문에 이보다 많이 섭취해도 필요한 사용량 외에는 체외로 자연스럽게 배출돼 부작용이 없다. 최근에는 1000mg 이상 고함량 비타민을 꾸준히 복용해 면역력과 체력을 강화하는 것을 권장하는 전문가도 늘고 있다.

'유한비타민씨정 1000mg’은 환절기 면역력을 돕는데 도움을 주는 순수 고함량 비타민C제다. 깐깐한 제조와 심사과정을 거쳐 정확한 성분과 함량, 효능과 효과를 인정받은 일반의약품으로 약국에서 구매할 수 있다.

습기에 약한 비타민C 특성을 고려해 방습효과가 우수한 의약품 포장재(PTP) 포장재료를 사용, 비타민C 산화 현상을 개선했다. 1정에 순수 비타민C 1000mg이 들어있어 성인 기준 1일 1정 또는 수회 분할 복용으로 고함량 비타민C를 손쉽게 섭취할 수 있다.

☞ 본 기사는 <머니위크>(www.moneyweek.co.kr) 제380호에 실린 기사입니다.
 

성승제
성승제 bank@mt.co.kr  | twitter facebook

금융을 사랑하고 이해하기 위해 노력하는 금융 출입 기자입니다. 독자님들의 아낌없는 조언 부탁드립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026.26하락 17.2318:03 03/05
  • 코스닥 : 923.48하락 2.7218:03 03/05
  • 원달러 : 1126.10상승 118:03 03/05
  • 두바이유 : 69.36상승 2.6218:03 03/05
  • 금 : 66.37상승 3.2618:03 03/05
  • [머니S포토] 독도지속가능이용위 입장하는 정세균 총리
  • [머니S포토] 눈물 흘리는 이용수 할머니
  • [머니S포토] 발렌타인, 자사 모델 정우성·이정재와 함께
  • [머니S포토] 정세균 "이번 추경안은 민생 치료제이자 민생 백신"
  • [머니S포토] 독도지속가능이용위 입장하는 정세균 총리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